코로나19 백신개발 속도내도 미국인들 접종 거부감은 커져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속도를 내고 있지만

첫 출시되는 1세대 백신 접종에 대한 미국인의 거부감은 더 커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여론조사기관 입소스와 지난 18~21일

성인 천 8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1세대 백신이 나오면 가능한 한 빨리 접종할 것 같다는 응답자는

39%였다고 오늘(22일) 보도했다.

이는 지난달(8월) 28~31일 조사 때 47%에 비해 8%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이 응답은 지지 정당을 불문하고 모두 하락했다.

 

공화당 지지층은 이 비율이 41%에서 33%로,

민주당 지지층은 56%에서 43%로 각각 떨어졌다.

반면 1세대 백신이 나오더라도

가능한 한 빨리 접종하진 않을 것 같다는 응답률은

같은 기간 53%에서 60%로 높아졌다.

백신이 나온다면 언제 접종하겠냐는 질문에는

즉시 맞겠다는 응답이 13%에 불과했고,

몇 주 후 16%, 몇 달 후 30%, 1년 이후 18%였다.

 

아예 맞지 않겠다는 답변도 23%였다.

1세대 백신을 맞겠다는 응답은 성별로 남성이 여성보다 많았고,

흑인의 접종 의향은 백인과 히스패닉의 절반 수준이었다.

악시오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대선 전

백신이 준비될 수 있다고 강조하지만 접종 의향은 크게 떨어졌다며,

미국이 사망자 20만명이라는 이정표에 도달한 상황에서

바이러스와 치료법을 정치화할 위험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많은 응답자는 1세대 백신이 위험하다고 느끼며

최소한 다른 사람이 어떻게 하는지 지켜보기를 원한다"며

"보건 당국이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적임을 미국인에게 확신시키는 데 있어 

어려움이 있을 것을 보여주는 경고"라고 말했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