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경제 침체 벗어났지만 아직 불확실.. 므누신 "지원책 필요"

경제 정책의 양대 수장인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경제가 침체에서 벗어나

상승세를 보인다고 말했다.

단, 이들은 경제가 코로나19 여파에서 회복 중이라는

낙관론을 피력하면서도 여전히 더 많은

지원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류 언론에 따르면 두 사람은 오늘(22일)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나와 이같이 발언했다.

다만 파월 의장은 불확실성이 여전하다면서

상대적으로 신중한 입장을 보였고

므누신 장관은 경기 회복을 견인하기 위한

추가 지원에 방점을 뒀다.

파월 의장은 경제가 최근 뚜렷한 개선세를 보였다면서도

하지만 앞으로의 길은 계속 매우 불확실하다며

필요하다면 더 많은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전히 고용과 전반적인 경제 활동이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에 한참 못 미친다면서

향후 행로는 바이러스 통제와 연방 정부의

정책 조치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므누신 장관은 역사상 어떤 위기에서보다

가장 빠른 회복의 한가운데에 있다며 3분기에는

소매 판매, 주택 판매, 제조업 성장, 기업활동 증가에 힘입어

엄청난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추가 부양책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과 자신은 노동자와 기업에 대한

지원을 제공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지원 패키지가 여전히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연방정부가 초당적인 합의를 할 준비가 돼 있다며

특히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은

일부 산업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