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28개 주서 코로나19 신규 환자 또 증가세

전국의 전체 50개 주 가운데 절반이 넘는 곳에서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CNN이 오늘(21일) 보도했다.

전국에서는 지난 5 - 7월 급속히 재확산했던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8월 이후

감소세를 보이며 안정을 되찾는 양상이었다.

하지만 28개 주에서 최근 1주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환자가 그 전주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CNN은 분석했다.

애리조나 주를 비롯한 몬태나, 와이오밍, 콜로라도,

캔자스, 미네소타, 위스콘신주 등 8곳에서는 

증가율이 무려 50%를 넘었다.

 

또 네바다주를 비롯해 오리건, 노스다코타, 

텍사스, 플로리다주 등 20곳에서는 

증가율이 10 –50% 사이였다.

  

특히 28곳 가운데 위스콘신,아이다호, 사우스다코타,

아이오와, 캔자스주 등은 검사 대상자 중

확진자 비율을 뜻하는 양성 판정 비율이 15%를 웃돌고 있다.

단, 뉴욕주와 ,버몬트, 매사추세츠주들은

양성 판정 비율이 1% 미만이다.

 

뿐만 아니라 델라웨어,하와이,루이지애나,미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주와 같이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전주보다 줄어드는 등 진전을 보이는 곳도 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