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바이든은 '김정은,푸틴,시진핑' 스트롱맨들 상대 못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1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세계 정상급 체스 플레이어'라고 부르면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이들을 상대할 수 없다고 깎아내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15일) 폭스뉴스의 

'폭스 앤드 프렌즈' 인터뷰에서 바이든 후보는 인터뷰할 때

텔레 프롬프터(원고 표시장치)를 읽는 것처럼 보이고 

답변도 제대로 못 한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거듭 바이든 후보를 겨냥하며

바이든은 경제를 이끌 수 없다고 한 뒤 외교에 이어 

자신이 강점으로 내세우는 경제 치적을 강조하는 발언을 이어갔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이나 

유세에서 바이든 후보의 자질과 협상 능력을 깎아내리면서

바이든은 '스트롱맨'들의 상대가

안 된다는 식으로 비난해왔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