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사람들, ‘코로나 19’에 면역력 있을 수 있어”

면역 시스템이 발달한 사람들 경우에

‘코로나 19’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면역력이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NY Times는 비록 ‘코로나 19’가

인류에게 새로운 바이러스임에 틀림없지만

일부 사람들은 ‘면역 시스템’이 발달해

‘코로나 19’ 바이러스 침투에 대항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구체적으로 면역 세포인 ‘T-Cell’이 있는 사람들은

체내에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침투하더라도

이 ‘T-Cell’이 활성화를 못하게 막아줄 수 있다는 것이다.

 

‘T-Cell’은 면역을 담당하는 림프구의 일종으로

적응성 면역력 역할을 맡고 있기 때문에

외부에서 들어오는 바이러스나 세균 등이 있으면

이에 대항해서 싸우고 잠식시키는 역할을 하게 된다.

 

‘T-Cell’이 제대로 기능을 못하는 경우에는

면역 체계가 전반적으로 아예 무너지게 되고

질병에 상당히 취약해지게 되는 것이다.

 

그런데,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인류의 약 20~50%에 달하는 사람들이

이 ‘T-Cell’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다만, 아직은 이론일 뿐이고 구체적으로 확인된 것은 없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코로나 19’ 바이러스에 대해서

신체내에서 면역 시스템이 작동해 싸울 때

‘T-Cell’이 도움이 될지, 방해가 될지, 아무 작용을 하지 않을지

현재로서는 확실하게 단정하기 어렵다고 지적한다.

 

그렇지만, ‘T-Cell’이 설사 기대하는 만큼

확실한 작용까지 하지는 않는다고 하더라도

어느 정도의 역할을 해주는 것만으로도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신체 내에서 약해질 수 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가능성을 설명하면서

어떤 사람들은 감염 이후 대단히 심각한 상황으로 발전하고

또다른 사람들은 무증상이나 가벼운 증상만으로 끝나는 경우가 있는 것이

이런 ‘T-Cell’ 존재 유무와 관계가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주형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