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스패닉· 흑인 어린이, 백인보다 입원율 훨씬 높아

전국에서 코로나19 피해가 어른뿐만 아니라

어린이 사이에서도 인종별로 격차가 

크다는 연구 보고서가 나왔다.

 

AP통신은 오늘(7일)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

2건의 보고서를 토대로 입원환자 비중이나 어린이 괴질 등

바이러스와 관련된 질환에서 히스패닉과 흑인 어린이가

백인보다 더 열악한 환경에 있다고 보도했다.

CDC가 지난 3월 1일부터 7월 25일까지 14개 주에서

입원한 어린이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한 분석에 따르면

입원율은 인구 10만명당 히스패닉이 16.4명,

흑인은 10.5명이었다.

 

반면 백인은 2.1명에 불과했다.

이는 히스패닉 어린이 입원율이 백인보다 8배가량,

흑인은 5배 더 높은 것이다.

성인과 마찬가지로 입원 어린이의 다수는

비만과 만성 폐 질환을 앓고 있었고,

유아의 경우 조산한 경우가 많았다고 AP는 전했다.

발병 원인이 정확히 밝혀지지 않아 흔히

'어린이 괴질'로 불리는 소아 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

역시 유색인종이 더 취약한 상황에 놓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 국의 전체 어린이 중 백인이 절반가량이고

히스패닉 25%, 흑인 14%임을 감안하면

비백인의 발병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이다.

이 증후군은 두 개 이상의 신체 기관에

중증 상태의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이 병에 걸린 소아와 청소년은 대체로 고열과 발진,

안구충혈 등의 증상을 보이며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른다.

발병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