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PD 한인 사망 뺑소니 아시안 몽타주 공개

LADP가 지난 2월 LA한인타운에서 발생한 

뺑소니 사건의 범인 몽타주를 공개했다.

 

LAPD는 어제(4일)

뺑소니범을 스케치한 몽타주를 공개하고

주민들의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했다.

 

뺑소니범은 30대로 추정되는 아시안 남성으로 

5피트 6인치~5피트 9인치 키에 165~180파운드 몸무게로, 

당시 흰색 2012년~2016년형 4도어 BMW M5를 몰고 있었다. 

 

뺑소니 사건은 지난 2월 22일 새벽 4시쯤

8가와 웨스트모어랜드 애비뉴에서 발생해

길을 건너던 87살 박찬욱씨가 숨졌다.

 

뺑소니범은 사고 직후 차에서 내렸고, 

목격자들이 이 남성에게 

경찰이 올때까지 현장에 남아있으라고 했지만 

다시 차에 올라타 도주했다.

 

경찰은 사고를 낸 운전자들이 길가로 차를 뺀 뒤

응급 서비스에 신고하고 

신원이 확인될 수 있도록 

현장에 남아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목격자들은 사고 차량의 번호판을 기록해두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뺑소니범 신원파악에 도움이 될만한 정보를 제공하는 등

뺑소니범 체포에 결정적 제보를 하는 주민에게는

최대 5만 달러 보상금이 지급된다.

 

제보는 LAPD 서부 교통국 213-473-0234

또는 1-800-222-TIPS로 연락하면 된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