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현역미군까지 공권력 총동원 강경대응 ‘진화냐, 확전이냐’

라디오코리아 | 입력 06/02/2020 14:39:0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시, 주지사 진압 조치 거부하면 현역미군 보낸다”

초강경 대응 진압 가능성 있으나 사태 악화 우려도 경고

 

격화되고 있는 흑인사망사건에 대한 폭력사태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현역미군까지 공권력을 총동원해 강경대응할 것임을 선언해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현역미군 병력까지 동원해 격렬시위를 진화시킬 수 있을지 아니면 불길에 기름을 부어 확전시킬지 시험대에 오르고 있다

 

백인경찰에 의한 흑인사망사건으로 시작된 대규모 항의시위가 일부에선 폭력사태로 악화돼 국가위기로 비화되자 도널드 트럼프 댜통령이 현역미군까지 포함하는 공권력을 총동원해 강경대응할 것임을 선언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전역의 각주들이 폭력사태를 진압할 수 있도록 현역미군까지 모든 연방 공권력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미 전역의 시나 주들이 주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필요한 조치를 취하 길 거부한다면 나는 대통령으로서 현역미군을 급파해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조지 플로이드 사망사건에 따른 평화적 시위가 이제는 과격집단, 범죄자 등이 개입 하며 폭력과 폭동, 방화, 약탈 행위로 번졌다”며 “각주지사들과 시장들이 이들을 제압할 공권력을 총동원 해 압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현역미군까지 총동원한 강경대응 방침을 발표한데 맞춰 국방부와 법무부 등 관련 부처 들은 이미 구체적인 행동에 나서고 있다

 

미 국방부는 25개주 이상의 국가방위군 소집과 배치를 승인한데 이어 대통령의 명령시 현역미군까지 급파할 태세를 갖추고 있다

 

연방법무부는 FBI(연방수사국), ATF(알콜담배총포국), DEA(마약단속국), 연방마샬, 연방교정국 등 산하 사법당국을 총동원하고 있다

 

FBI는 각지역에 지휘소를 설치하고 미 전역에서 체포된 4100여명 가운데 과격 시위 주도자들을 조사해 

연방범죄 위반자들을 가려내 강력 처벌하려 하고 있다

 

연방교정국(FBP) 소속 폭동 진압팀을 워싱턴 디씨와 마이애미에 급파했고 연방수사국 (FBI)의 인질 구조 팀도 동원한 것으로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강경일변도로 대응할 경우 상당수 지역에선 경찰차와 경찰서 등에 불을 지르거나 파손 하고 일부에선 방화와 약탈까지 벌어지고 있는 폭력, 폭동사태를 진압할수도 있으나 공권력과 성난 군중 의 격한 충돌로 또다른 사건을 초래해 겉잡을 수 없이 악화시킬 수도 있다는 경고도 나오고 있다

 

이와함께 트럼프 대통령이 해당 주지사의 요청이 없는데도 국내폭력사태를 진압하기 위해 현역미군까지 출동시킬 경우 국내현역미군투입을 불허한 법과 허용한 법이 모두 있어 거센 논쟁을 겪을것으로 보인다

 

1992년 LA 폭동당시에도 미군들이 급파됐으나 그때에는 캘리포니아 주지사의 요청이 있었기 때문에

문제되지 않았는데 이번에는 민주당 출신 주지사들과 시장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현역미군까지 투입하는 데에는 강력 반대하고 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