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시시피 교회, 코로나19 예배 제한 부당 소송 낸 후..방화로 잿더미

김나연 기자 입력 05.22.2020 11:02 AM 수정 05.22.2020 11:06 AM
@tatereeves Via Twitter
코로나19에 따른 예배 제한이 부당하다는 소송을 낸 미시시피주의 한 교회가 방화에 따른 불로 전소했다고 오늘(22일) NBC 등이 보도했다.

화재는 어제(21일) 미시시피주 홀리스프링스시의 한 교회에서 발생했다.

교회는 불타 잿더미가 됐으며 교회 주차장 바닥에는 ‘이제는 집에 있어라 위선자들아’라는 낙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낙서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흰색 스프레이 페인트와 손전등을 확보했고, 방화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교회는 지난달(4월) 성서 연구 모임과 부활절 예배를 개최했다가 코로나19 행정명령과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는 경찰의 통보를 받았다.

이에 교회는 홀리스프링스시를 상대로 지난달(4월) ​코로나19 예배 규제는 부당하다는 내용의 소송을 제기했다.
교회 측 변호사는 소송에 불만을 품은 누군가가 저지른 방화 사건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테이트 리브스 미시시피 주지사는 트위터에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교회에 불을 지른 사람을 찾아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