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더위가 코로나19 확산 멈출 가능성 작아"

라디오코리아 | 입력 03/25/2020 17:49:32 | 수정 03/25/2020 17:49:3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가 오늘(25일)

여름 더위가 코로나19 확산을 멈출 가능성은

작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ECDC는 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중국 광시 장족자치구나 싱가포르 같은 열대 지역에서도

높은 수준의 번식력을 유지할 수 있다는 예비 분석 결과들을 인용했다.

이는 바이러스가 고온다습한 조건에서도

덜 위험해지지 않는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ECDC는 유럽의 의료 시스템은 포화 상태가 될

높은 위험에 직면해 있으며, 코로나19 확산을 줄이거나

병원 수용 능력을 확대하는 등의 조치가 없으면

4월 중순까지 모든 유럽국가의 집중치료 병상이

수용 능력을 초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ECDC는 또 유럽 내 고령자와 만성질환자에 대한

코로나19 위험 평가치를 '높음'에서 '매우 높음'으로 상향 조정했다.

 

나머지 사람들에 대해서는 '보통'을 유지했다.

유럽연합 27개 회원국과 영국,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을 아우르는 유럽 국가들의

전반적인 위험도는 휴교 등 조치가 취해질 경우 '보통'으로,

이러한 대책이 없을 경우 '매우 높음'으로 평가했다.

ECDC는 코로나19가 공기 중에서는 3시간까지,

구리에서는 4시간까지, 플라스틱에서는 2∼3일까지

살아남을 수 있다는 한 연구 결과를 언급하기도 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