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검찰, 화웨이 새 혐의로 추가 기소…"대북제재 위반 포함"

라디오코리아 | 입력 02/13/2020 16:45:10 | 수정 02/13/2020 16:45:1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멘트]

 

연방 검찰이 중국 화웨이에

대북제재 위반등 16개의 새로운 혐의로 추가 기소했습니다.

 

조사결과 화웨이는 오랜 기간 미국 기업의 영업비밀을 빼돌리고

지식재산권을 도용하려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나연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방 검찰이 세계 최대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중국 화웨이에 16개의 새 혐의를 적용해 추가 기소했습니다. 

 

여기에는 대북 제재 위반과 관련한 혐의도 포함됐습니다.

 

뉴욕 연방검찰은 브루클린 연방법원에 제출한 공소장에서

화웨이의 미국 내 자회사들이

기업의 부패 범죄를 처벌하는 리코법을 위반했다고 밝혔습니다.

 

리코법은 범죄집단이나 기업의 부정거래 등

조직적인 부패 범죄를 처벌하는 법률입니다.

 

화웨이는 오랜 기간 미국 기업의 영업비밀을 빼돌리고

지식재산권을 도용하려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AP통신은 화웨이 측에는 기소 대상은 화웨이와 몇몇 자회사,

화웨이 창업자의 딸이자 재무책임자인

멍완저우 부회장이라고 전했습니다.

 

화웨이는 2002년 다수의 연방 기업 영업비밀을 빼돌리기 위한

음모를 꾸몄다고 검찰은 주장했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화웨이는 미국 기술기업들과

기밀 유지 계약을 체결한 뒤 계약을 위반했으며

다른 회사의 직원을 고용해

이전 소속 회사의 지식재산을 빼돌리도록 지시했습니다.

 

또 화웨이는 연구기관에서 일하는 대학교수 등

'대리인'을 활용해 경쟁 업체의 영업비밀을 빼돌리고

기밀을 빼 온 직원에게는 보상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시행했습니다.

 

특히 화웨이는 미국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북한에서 사업을 한 것에 대해

연방 정부를 속인 혐의도 받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습니다.

 

로이터통신도 검찰의 추가 기소 내용은

이란과 북한 등 제재 대상 국가에 대한

화웨이의 개입이 새로운 의혹을 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화웨이가 빼낸 연방 기업의 지식재산에는

인터넷 라우터, 안테나 기술, 로봇 테스트 기술 등의

소스 코드와 사용자 매뉴얼과 같은

영업비밀 정보와 저작권이 있는 정보가 포함됐다고 검찰은 밝혔습니다.

 

라디오코리아뉴스 김나연입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