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737맥스’ 올해 중반까지 운항 어렵다.. 생산중단

라디오코리아 | 입력 01/21/2020 14:46:50 | 수정 01/21/2020 14:46:5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의 주력모델인

737맥스 기종의 운항중단 사태가

최소한 올해 여름철까지는 이어질 것이라고

경제매체 CNBC 방송이 오늘(21일) 보도했다.

두 차례 추락 참사로

340여 명의 목숨을 앗아간 보잉 737맥스 기종은

지난해 3월부터 전 세계적으로 운항이 중단됐다.

보잉은 소프트웨어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고

항공당국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당초 지난해 말까지 승인이 이뤄질 것으로 봤지만

현재로서는 올해 중순까지도 어렵다는 분위기다.

CNBC 방송은 소식통을 인용해

오는 6~7월까지는

항공 당국의 승인이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보잉은 운항 중단 이후로도 매달 42대꼴로 생산했지만,

운항 중단이 장기화하면서

더는 생산비용을 조달하기 어려워진 것으로 보인다.

또 현재 제작이 완료돼

각국 항공사에 인도될 날짜를 기다리고 있는

737맥스 기종만 400여 대에 달한다고 CNN방송은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보잉의 차세대 여객기 777X가

오는 23일 첫 시험비행에 나선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777X는 기존 보잉777 모델의 개량형으로,

'737맥스 사태'의 후폭풍으로

몇개월 일정이 지연된 것으로 알려졌다.

AFP통신은 첫 시험비행이

항공당국의 공식 승인을 앞두고 진행되는 핵심 절차라며

다만 날씨에 따른 변동 가능성이 있다고 부연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