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살아있는 로봇' 개발…개구리 줄기세포 활용

라디오코리아 | 입력 01/14/2020 04:24:5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개구리의 줄기세포를 이용한 '살아있는 로봇'이

사상 처음으로 미국에서 개발됐다.

터프츠대학과 버몬트대학 연구진이

아프리카발톱개구리의 줄기세포를 조립해 자체 동력으로 움직이는

극소형 생체 로봇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어제(13일) 보도했다.

 

연구진은 아프리카발톱개구리의 배아에서

초기 단계의 피부와 심장 세포를 긁어내

1㎜가 채 안되는 크기의 살아있는 로봇을 선보였다.

이 로봇에는 아프리카발톱개구리의 학명

'제노푸스 라에비스'(Xenopus laevis)를 따

'제노봇'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가령, 이들이 만든 로봇 중 하나는

뭉툭한 2개의 다리를 이용해

몸통을 앞으로 나아가게 할 수 있는 형태를 갖췄다.

터프츠대의 앨런디스커버리센터의 마이클 레빈 대표는

"이 로봇들은 과거 지구상에 존재한 적이 없는 완전히 새로운 생물체"라며

"이것들은 살아 있으며, 프로그램으로 작동 가능한 유기체"라고 소개했다.


로봇 공학자들은 보통 동력과 내구성을 위해

금속이나 플라스틱을 활용해 로봇을 제작하지만,

연구진은 생체 조직을 이용해 살아있는 로봇을 만들었다.


생체 조직으로 이뤄진 덕분에

이 로봇들은 훼손으로 인한 상처를 스스로 치유할 수 있고,

자연 속 유기체가 죽으면 썩는 것과 마찬가지로

일단 임무를 완수한 뒤 소멸될 수 있다.

로봇들이 이런 특성을 지니고 있는 까닭에

앞으로 의료·환경 분야에서 요긴하게 쓰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예를 들어, 해양에서 미세 플라스틱 오염을 정화하고,

독성 물질의 위치를 특정해 분해하는 역할을 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한, 신체에 약물을 전달하거나

혈관벽에서 플라크를 제거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연구진은 이 로봇들이 슈퍼컴퓨터에서 구동되는

"매우 진전된 알고리즘"으로 설계됐다고 설명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