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탈 화산, 더 큰 폭발 징후…"단기간에 안 끝나"

지난 12일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65㎞가량 떨어진 곳에서 폭발한

탈(Taal) 화산에서 더 큰 폭발이 발생할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

오늘(14일) 현지 언론과 외신, 필리핀 주재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필리핀 지진화산연구소는 오늘도 탈 화산에서 

용암 활동이 계속되고 있으며

높이 800m의 짙은 회색 증기가 분출되고 있다고 밝혔다.

화산 지진도 약 50차례 관측됐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또 분화구 주변에서 다수의 새로운 균열이 나타나는 등

땅속에서 마그마가 올라와

더 크고 위험한 폭발이 발생할 징후를 보인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분화구에서는 또 거대한 화산재 기둥이 계속해서 뿜어져 나와

인근 지역을 위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소는 지난 12일 탈 화산에서

높이 10∼15㎞에 달하는 테프라 기둥이 형성되고

수도권인 메트로 마닐라의 케손시 북쪽에까지 화산재가 떨어지자

경보 4단계를 발령해 현재까지 유지하고 있다.

 

 

테프라란 화산재 등 화산 폭발로 생성된 

모든 종류의 쇄설물이다. 

 

위험 지역에 45만명가량이 거주한다는 보도도 나왔다. 


당국은 인근 지역에서 짙은 화산재 낙하가 

상당 기간 이뤄질 것으로 보고 

일부 이재민의 귀가 움직임에 강력한 제동을 걸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