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대통령 "여객기 추락 직후 '비정상' 짐작, 확인 지시"

이란 정부가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 사실을 숨기려고 거짓말했다는

국민적 비판과 의혹을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나서는 모양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오늘(14일) 국영방송을 통해

"8일 새벽 여객기가 추락했다는 보고를 받는 순간

비정상적 사건이라고 짐작해

그 자리에서 진상을 신속히 조사하라고 지시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란 국민은 격추로 확인되기까지

시간이 왜 이렇게 오래 걸렸느냐면서

진실을 숨기려 한 게 아니냐고 묻는다"라며

"최고국가안보회의가 주도해 8일 아침부터 사건 조사를 개시,

10일에야 진상을 정확히 확인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11일 오전

여객기가 기술적 결함으로 추락한 게 아니라 대공 미사일로 격추됐고,

이는 전시나 다름없는 긴장 상황에서

의도치 않은 '사람의 실수'에 따른 것이라고 발표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번 사고는

미사일 발사 버튼을 누른 한 사람의 잘못이 아니다"라며

"사법부가 특별 재판부를 구성해

전문가와 함께 잘잘못을 가릴 것이다"라고 약속했다.

12일부터 테헤란 시내에는 이번 사건의 희생자를 추모하는

이란 정부의 현수막과 포스터가 걸렸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