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파니의 힘…루이뷔통 회장 부자 순위 2위 탈환

라디오코리아 | 입력 12/02/2019 04:28:0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프랑스 패션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 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이 세계 부자 순위에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를 누르고 2위를 되찾았다.


경제전문매체 포브스가 실시간으로 집계하는 세계 억만장자 순위에서

오늘(2일) 현재 아르노 회장의 재산은 천76억 달러로 집계돼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1천120억 달러)에 이어

2위에 올랐다.

게이츠(천71억 달러)는 3위로 내려앉았다.

아르노 회장의 역전은 지난달 25일 LVMH가

미국 보석 업체 티파니를 인수하면서

주가가 26일 하루 만에 2%가량 뛰는 등 상승세를 이어간 덕택이다.

LVMH의 시가총액은 2천억 유로가 넘는데,

아르노 회장은 LVMH 주식 절반가량을

직간접적으로 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르노 회장의 재산은 올해 3월

포브스 집계에서 4위를 기록했다가

지난 7월 빌 게이츠를 제치고 2위에 올라선 뒤

다시 3위로 물러났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