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경찰, 가석방됐던 런던 브리지 테러범 전 동료 다시 체포

라디오코리아 | 입력 12/02/2019 04:20:4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런던 브리지 테러범과 함께 가석방됐던 전 동료가

경찰에 체포돼 다시 교도소에 수감됐다.

오늘(2일) 스카이 뉴스,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웨스트 미들랜즈 경찰은 지난달 30일

스토크-온-트렌트에 있는 34살 나잠 후사인의 집을 수색한 뒤

테러 준비 혐의 등으로 체포했다.

그는 다음 날인 지난 1일 가석방 조건 위반 가능성이 제기돼

다시 교도소에 수감됐다.

경찰은 후사인이 런던 브리지 테러와 연루됐다는 증거는 아직 없으며,

당장 대중의 안전에 위험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후사인은 지난달 29일 런던 브리지에서

흉기로 시민 2명을 살해하는 등 끔찍한 테러를 저질렀다가

경찰에 사살된 28살 우스만 칸의 전 동료다.

 

둘은 스토크-온-트렌트 출신으로 절친한 관계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을 포함해 모두 9명이

2010년 12월 런던 증권거래소 테러 기도 혐의로 체포됐다.

칸과 후사인은 2012년 2월

최소 징역 8년 이상의 부정기형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2013년 항소심 재판부는 이를 파기하고,

대신 이들에게 정기형을 선고했다.

칸과 후사인은 모두 지난해 12월 가석방됐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