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미 밸리 남녀 시신 발견, 폭발물 위협에 대피령

라디오코리아 | 입력 11/08/2019 05:55:12 | 수정 11/08/2019 05:55:1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최근 산불로 대피령이 내려졌던 시미 밸리 지역에

또 대피령이 발령됐다.

 

이번에는 주택 안에서 남녀 시신과 함께

폭발물 위협 낙서가 발견된데 따른 것이다.

 

시미 밸리 경찰은 어제(7일) 저녁 7시쯤

신변을 확인해달라는 요청에 출동했다

위층과 아래층이 구분된 한 주택 안 아래층에서 

피범벅이 된 채 숨져있는 여성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또 주택 위층에서는 

총상을 입고 숨져 있는 남성과 

죽은 반려견 한 마리도 발견됐다. 

 

또 주택 안 벽에는 폭발물 위협 내용이 담긴 낙서도 적혀있었다.

 

특히 경찰은 사건 현장에 상당한 양의 혈흔이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500 블럭 페어필드 로드를 중심으로

이 동네에 대피령을 발령하고 조사를 벌였다.

 

현장에는 SWAT팀과 폭발물 제거반도 지원 출동한 가운데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