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태훈 "촛불 계엄령 NSC, 황교안 주재"…한국당 "흠집 내기" 반발

라디오코리아 | 입력 10/21/2019 06:08:10 | 수정 10/21/2019 06:08:1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2년전 탄핵 촛불집회 당시 기무사가 작성한 계엄령 문건이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던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게 보고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군인권센터가 오늘 국정감사장에서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원본이라는 계엄령 문건을 공개했습니다.

<리포트>
국회 국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는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의
'촛불 계엄령 문건' 원본 공개로 파문이 일었습니다.

국감 증인으로 출석한 임 소장은 국군기무사령부의 '촛불 계엄령 문건'
원본에서 자유한국당 대표인 황교안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 겸 국무총리가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주재해 박근혜 당시 대통령의 탄핵을 요구하는
촛불집회에 대한 군사력 투입을 논의한 정황이 확인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임 소장은 오늘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기무사 문건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임 소장은 이 문건을 보면, "군의 서울 진입을 위해 계엄군의 이동경로를 자세히 파악했고, 
성산대교부터 성수대교까지 10개 다리를 다 통제하고 톨게이트도 통제한다는 내용과 
기존 문건에 나오지 않았던 신촌, 대학로, 서울대 일대에 계엄군이 주둔한다는 내용도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국회의원에 대한 체포를 구체적으로 하기 위한 포고령을 작성해
이것을 어기는 의원들을 조속히 검거해 사법처리한다는 내용이 나와 있다"고 밝혔습니다.

임 소장은 특히 "이 문건을 보면 박근혜 당시 대통령 탄핵 이틀 전인
3월8일 쿠데타를 일으키려는 디데이를 잡고 있다"고 공개했습니다.

이 문건은 지난해 공개한 '촛불 계엄령 문건'인
'전시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의 원본이며,
기무사가 원본의 제목과 내용을 수정했다고 임 소장은 주장했습니다.

여당은 즉각 추가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반면 한국당은 이미 문제없다고 결론 난 사안으로 명백한 가짜 뉴스라며
여당을 배후세력으로 지목해 법적 대응을 거론했습니다.

지난해 기무사 문건을 수사한 군-검 합동 수사단은 핵심 관계자인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이 해외 도피하면서 문건의 성격과
윗선 보고 여부 등에 대해 최종 결론을 미룬 상태입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