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태나 주 한 초등학교서 사제 폭발물 터져

라디오코리아 | 입력 10/15/2019 14:06:06 | 수정 10/15/2019 14:06:0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몬태나 주의 한 초등학교 교정에서 

사제폭발물이 터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오늘(15일) CNN에 따르면 폭발물은 오늘 오전

몬태나주 헬레나에 있는 로시터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터졌으며,

교직원이 이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폭발로 다친 학생이나 교직원은 없었다

 

루이스 앤 클락 카운티 경찰서는 

'IED'로 불리는 사제 폭발물이 터진 직후

교정을 봉쇄하고 폭발 경위를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학생들은 스쿨버스 편으로 인근 학교로 보내졌으며 

그곳에서 부모들에게 인계됐다.

이 학교 외에 헬레나 동부지역 대다수 학교가 

폭발물 수색을 위해 학생들을 대피시켰다.

CNN 제휴사 KRTV는 문제의 폭발물이 소다병에

배관용 테이프를 두른 형태로 만든 것이라면서

폭발물의 위력이 어느 정도였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