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시달리는 여성, 딸 낳을 가능성 더 크다"

라디오코리아 | 입력 10/15/2019 04:33:2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여성이

아들보다 딸을 낳을 가능성이 더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가 어제(14일) 보도했다.

정신적으로 압도돼 있거나 우울한 감정에 빠진 '예비 엄마'가

사내아이를 임신하고 있을 경우

유산할 위험이 더 크기 때문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뉴욕 컬럼비아대학 연구팀은

27개의 심리적, 육체적, 라이프스타일 스트레스 지표를 가진

임신부 187명을 대상으로 자녀 성비의 상관관계를 조사한 결과

이 같은 결론에 이르렀다.

연구팀은 육체적 스트레스에 시달린 임신부의 경우

아들과 딸의 성비가 4대 9였고,

심리적 스트레스를 받은 임신부의 경우엔 2대3으로 나타나

아들보다 딸의 비율이 높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이는 전체 출생아의 남녀 성비가 105대 100으로

남자아이가 많은 것과 대비되는 결과다.

 

이번 연구 결과는 9·11사태나 존 F. 케네디 대통령 암살사건, 지진 등

국가적 트라우마를 겪은 뒤

남자아이보다 여자아이 출생 비율이 증가하는 경향에 대해

설명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이 같은 현상은 남성 태아가

자궁 내에서 초기 성장단계를 끝내는 데 더 시간이 오려 걸려

자궁 내 상태가 최적이 아닌 상황에 더 취약할 수 있다는 사실로

설명될 수 있다고 추정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