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가주 대규모 강제 단전..만 3천여 가구 ‘깜깜’

라디오코리아 | 입력 10/11/2019 06:51:05 | 수정 10/11/2019 06:51:05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Photo: LA Times)

남가주 에디슨사가 고객 17만 4천여 가구에 

강제 단전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경고한 가운데

어제(10일)와 오늘(11일) 약 만 3천 가구에

전력 공급이 중단된 것으로 나타났다.

 

남가주 에디슨사에 따르면

LA를 비롯해 샌버나디노와 벤추라 그리고 컨카운티에

거주용과 상업용 고객 만 2천 9백여 가구가 정전을 겪었다.

 

LA수도전력국 DWP 고객 2천 5백여 가구도 

정전으로 불편을 겪는 상황이다. 

 

일부 LA한인타운에서도 

지난 밤 사이 일시적인 정전이 일어나기도 했다. 

 

칼스테이트 대학 샌버나디노 경찰은 어제(10일)

모든 수업이 취소되고 행정도 중단된다고 밝혔다.

 

강제 단전 가능성은 오늘도 남아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