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돼지도 '도구'를?!…나뭇가지 물고 땅 파는 돼지 발견

라디오코리아 | 입력 10/07/2019 04:25:15 | 수정 10/07/2019 04:25:15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돼지가 겉보기보다 지능이 높은 동물이라는 건 꽤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돼지의 지능은 IQ가

보통 60인 개보다 높은 75∼85 정도로,

3∼4세 아이의 지능과 비슷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이런 돼지가 '도구'까지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

연구를 통해 처음으로 확인됐다.

오늘(7일) CNN에 따르면 프랑스 연구팀은 멸종 위기종인

'비사얀워티피그'라는 품종의 돼지가

나뭇가지 등의 도구를 이용해 편의성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을 연구해

과학저널 '포유류 생물학' 최신호에 게재했다.

연구를 이끈 프랑스 생태학자 메러디스 루트번스타인이

돼지가 도구를 사용하는 모습을 처음 발견한 건 지난 2015년이었다.

당시 파리 동물원을 방문한 그는

'프리실라'라는 이름의 성체 비사얀워터피그가

코로 땅을 파는 모습을 지켜봤다.

그런데 처음에는 코만 쓰던 이 돼지가

갑자기 가로 10㎝, 세로 40㎝ 정도 되는 나무껍질을 물더니 땅을 파고

흙을 "꽤 빠르고 힘차게" 파내 옮기는 것이었다.

 

마치 보금자리를 만드는 것처럼 보이는 이 행동을 보고

루트번스타인은 깜짝 놀랐다고 회상했다.

영장류와는 달리 손가락이 없는 돼지가

도구를 사용한다는 것은 금시초문이었고,

보금자리를 만든다는 것도 전에 관측된 바 없었던 까닭이다.

흥미를 몹시 느낀 그는 연구팀을 꾸려

3년간 이 동물원을 오가며 돼지들을 면밀히 지켜봤다.

연구팀의 관찰 결과 그 우리에서 도구를 사용하는 건

프리실라뿐만이 아니었다.

2016년에는 프리실라와 암컷 새끼들이 나뭇가지를 물고

노를 젓는 것처럼 움직여 땅을 파며

보금자리를 만드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듬해인 2017년 프리실라는 나뭇가지를 물고

7차례나 땅을 파 연구팀을 놀라게 했다.

연구팀은 돼지들이 나뭇가지로 땅을 파는 것이

발굽이나 코로 파는 것보다 덜 효율적이라는 점에 주목했다.

따라서 돼지들의 이런 행동이 효율성을 떠나

그저 도구를 사용하는 것 자체를 즐기기 위해

하는 행동일 것이라는 해석이 제기됐다.

다만 연구팀은 돼지들이

왜 도구를 쓰는지 명확한 해답을 내놓지는 않았다.

신체적 약점을 극복하려 자연스럽게 시작된 행동이라거나,

도구를 쓰는 행동이 보금자리를 만드는 데

실제로 도움이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이유가 어떻든 연구진은

인간처럼 가족 단위로 함께 사는 비사얀워터피그 가족이

서로의 행동을 보고 도구 사용법을 배웠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루트번스타인은

"우리는 인간만이 주변 환경을 이용할 수 있는 게 아니라,

수많은 다른 동물들도 각기 다른 방식으로

그렇게 할 수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