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행정부, 국경장벽 건설에 국방예산 전용 또 고려"

라디오코리아 | 입력 09/20/2019 04:17:09 | 수정 09/20/2019 04:17:0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이민자 불법 입국을 막기 위한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에 

미군 예산을 전용키로 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내년에도 국방예산을 추가로 전용하는 방안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11월 대선을 앞두고

국경장벽 건설에 반대하는 민주당이 장악한 하원을 우회해

남쪽 국경에 장벽을 세운다는 공약을 반드시 이뤄내겠다는 것이다.

워싱턴포스트는 오늘(20일) 복수의 미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지난 11일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 주재로 백악관에서

국경장벽 건설에 필요한 예산 확보 방안과 관련한 회의가 열렸다고 보도했다.

회의에서는 국경장벽 건설에 전용된 36억 달러

미군 시설 예산을 다시 편성해 배정하도록

의회를 압박할 방안이 논의됐다.

이와 함께 내년에는 국토안보부를 통해

50억 달러 규모의 국경장벽 건설 예산을 요구하기로 하고,

만약 의회에서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재차 36억 달러 규모의 미군 시설 예산을 전용한다는

계획이 나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민주당은 국경장벽 건설을 위한 예산 편성에

완강히 반대하고 있다.

 

현 상황이 이어진다면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국방 예산이 장벽 건설에 전용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