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에 이어 경기 연천 돼지농장도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 방역 초비상

라디오코리아 | 입력 09/17/2019 16:16:46 | 수정 09/17/2019 16:16:4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아프리카 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됐던 경기도 연천군 농가에
조금전 돼지열병 최종 확진 판정이 내려졌습니다.
파주에 이어 2번째 확진 판정인데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경기 북부권 전체로 확산하는 건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리포트]
경기도 파주에 이어 연천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조금 전인 LA 시간 오늘 오후 3시 농림축산검역본부와 경기도청에서
공식적으로 밝힌 내용에 따르면 경기도 연천군 백학면에 있는 돼지농장에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내려졌습니다.

앞서 어제 확진 판정이 나왔던 경기도 파주 돼지농장에 이어 2번째입니다.
이번에 확진 판정이 내려진 연천 돼지농장은 LA시간 어제 밤 10시 40분쯤
방역 당국에 아프리카 돼지열병 의심 신고를 했습니다.
어미돼지 1마리가 폐사했기 때문입니다.
또, 인근 파주지역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판정 소식을 접한 뒤
당국에 의심 신고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해당 농장에서는 돼지 4천 7백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는데,
확진 판정이 내려짐에 따라 모두 살처분 될 예정입니다.
또, 인근 3km 이내에 돼지 농장 2곳이 있고,
5천여 마리가 사육 중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현재 전국에 있는 돼지농장에 48시간 이동 중지 명령이 내려진 가운데
연천 확진 농장 주변에는 출입 제한과 방역 조치가 강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확진 판정이 내려진 파주 농장과 이번에 확진 판정이 내려진
연천 농장은 직선거리로 30km 정도 떨어져 있습니다.
다만, 방역 당국은 파주와 연천 농장 사이에 역학관계는 없는 것으로,
즉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옮겨졌을 가능성은 작게 보고 있습니다.

파주에 이어 하루 사이에 인근 연천에도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또 나오면서 경기 북부권, 나아가 전국적인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이런가운데 내일 열리기로 했던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행사도 대폭 축소됐습니다.
도라산역이 돼지열병 발병 장소와 대략 30km 정도밖에
떨어져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통일부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위기경보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하고,
전국 지자체에서 확산방지에 주력하고 있는만큼
일부 행사를 불가피하게 취소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