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가주 개솔린 가격 하루새 급등..LA 2.1센트↑

라디오코리아 | 입력 09/17/2019 06:36:25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남가주 개솔린 가격이 하루새 급등했다.

 

전국자동차클럽 AAA와 유가정보서비스국에 따르면

오늘(17일) LA카운티 평균 개솔린 가격은

어제보다 2.1센트가 뛴 갤런당 3달러 69센트다.

 

지난 사흘간 변동이 없다가 갑자기 오른 것이다.

 

또 오늘 오렌지카운티 평균 개솔린 가격도

어제보다 1.6센트가 인상된 갤런당 3달러 65센트를 나타냈다.

 

오렌지카운티는 지난 이틀 동안 각각 0.1센트가 올랐었다.

 

지난 주말 사우디아라비아의 최대 유전 시설 두 곳의 드론 공격으로

원유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CA주 개솔린 수급에도 악영향을 미치며

가격이 급등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