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LA다저스 류현진, 개막전 선발 확정.. 28일 애리조나와 격돌

LA다저스의 2019시즌 개막전 선발이 류현진으로 확정됐다.

 

데이브 로버츠 LA다저스 감독은 오늘(22일)

류현진이 오는 28일 오후 1시 10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시즌 개막전

선발로 나서게됐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류현진은 잭 그레인키와 대결한다.

 

당초 이 자리는 클레이튼 커쇼의 것이었지만,

커쇼의 어깨 부상으로 시즌 준비가 지연되면서

류현진이 대체하게됐다.

 

류현진과 함께 선발 후보로 거론됐던 리치 힐 역시

왼쪽 무릎을 다쳐 부상자 명단에 오른 상태다.

 

한국 선수가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등판하는 것은

2001년 박찬호 이후 18년 만이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