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살해혐의 여성 아버지 "김정은, 내 딸 구해달라"

라디오코리아 | 입력 02/19/2019 04:22:47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베트남 여성의 아버지가

하노이를 방문할 예정인 김정은 위원장이

자신의 딸을 구해주기를 바란다는 심경을 밝혔다.

 

아사히신문이 오늘(19일) 보도에 따르면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베트남 국적자의 30살 도안 티 흐엉의 아버지인 도안 반 타인은

김정은 위원장이 "어떻게든 내 딸을 구해주기를 바란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타인은 이달 초순 딸로부터 전화가 왔으며

딸이 "나를 위해 교회에서 기도해 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타인은 김저은 위원장에 대한 별다른 정보를 갖고 있지는 않지만,

상황 개선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흐엉은 인도네시아 국적 피고인 시티 아이샤와 함께

2017년 2월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김정남의 얼굴에 맹독성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를 발라

살해한 혐의로 체포돼 재판을 받아왔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