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틴 조의 웰빙 한방 이야기

칼럼니스트: 크리스틴 조

한의학 박사, 그린한방병원 대표원장
현 로스앤젤레스 한인회 이사
전 가주한의사협회 이사

213) 389-3003
www.ntoxdiet.com

 
음식은 잘 골라 먹어야 한다.
11/04/2017 01:05 pm
 글쓴이 : 그린한방병…
조회 : 734  
   http://www.ntoxdiet.com [12]




안녕하세요

요즘 살충제 계란에 이어 쌀에까지 논란이 일면서 먹거리에 대한 우려가 높은데요. 

음식을 먹을 때는 무엇을 먹을까 보다는 먼저 잘 골라야 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이렇게 음식을 고를 때는 첫째, 신선한 것을 고르고, 두 번째로는 인공적인 것이 첨가되지 않거나 적은 음식을 선택해야 합니다


미국, 프랑스 등 농사를 많이 짓는 나라에서는 ‘100마일 이내의 것들을 먹자’는 운동을 벌이고 있는데요. 대표적인 것이 ‘밀’인데, 먼 거리에서 수송된 밀에는 비소가 많이 들어 있을 수 있어서라고 합니다. 물론 밀의 비소 함유량은 치명적이지는 않지만 지속적으로 먹었을 경우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고 하는군요. 음식을 먹은 후에는 내 의지대로 안 되기 때문에 음식 재료가 만들어진 과정에 대해서도 생각해보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가공식품을 보면 영양분 표시가 돼 있습니다. 단백질, 탄수화물, 지방등의 함유량이 적혀 있으니 영양분이 골고루 들어 있다고 착각하기 쉽지만, 문제는 ‘효소’가 파괴돼 있다는 것이 중요한 사실입니다. 효소가 있어야 소화, 흡수, 노폐물 배출, 해독 등 생화학적 반응을 일으키는데 가공식품은 열, 압력을 가했기 때문에 이런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따라서 원 프로세스 푸드’를 먹어야 하는데, 이를테면 사과잼보다는 사과를 먹는 것이 유리하다는 것입니다. 제일 프로세스가 나쁜 음식은 ‘튀김’과 고온에서 압력을 가해 처리한 것입니다. 바삭함이 오래가는 튀김은 트랜스 지방을 사용했기 때문인데, 이 트랜스 지방은 몸속 세포막을 뻣뻣하게 만들어 제 기능을 못하게 합니다.


다음으로 음식을 먹을 때 ‘무엇을 먹을까’보다 중요한 것은 ‘어떻게 먹을까’입니다. 유기농 계란으로 잘 골랐다면 다음에는 ‘하루에 몇 개 먹느냐’만 중요하게 생각하기 쉬운데, 예를 들어 달걀을 먹을 때에는 날 것으로 먹을 것인가, 가공해 먹을 것인가, 가공해 먹는다면 껍질을 깨고 요리할 것인가, 깨지 않고 요리할 것인가를 생각해야 합니다. 이를테면 달걀은 껍질째 요리하고 5분 이상 열을 가하지 않은 반숙이 몸에 더 좋다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웰빙한방이야기 한의학 박사 크리스틴 조였습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안녕하세요 웰빙한방이야기입니다. 08/07/2014 9332
57 음식은 잘 골라 먹어야 한다. 11/04/2017 735
56 몸에 면역력을 증가시켜 노화를 늦춰주는 식품 10/03/2017 2197
55 많이 씹을수록 좋은 홀몬이 나온다 09/01/2017 1057
54 완고성 기미나 얼룩덜룩한 색소침착 07/31/2017 1019
53 금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 05/31/2017 1441
52 아침에 상쾌하게 눈떠본 것이 언제였던가 04/15/2017 1770
51 인삼은 안되지만 홍삼은 괜찮을까 03/03/2017 1657
50 나잇살일까.. 같은 양을 먹어도 살이 찌는 이유 02/13/2017 1682
49 가는 세월 막아주는 노화방지식품 01/17/2017 2073
48 혈액형에 맞는 다이어트 방법 12/28/2016 2035
47 가스불을 끄고 나왔는지 기억이 가물거릴때 11/29/2016 2096
46 먹어도 몸이 여위고 목이 몹시 마르다면 10/05/2016 2414
45 더운 날씨에도 몸의 이곳은 늘 차다면 07/28/2016 5150
44 어깨나 가슴, 등에 자꾸 올라오는 이것 07/06/2016 3897
43 몸에 좋은 것을 미리 먹고 안늙는 비결 06/15/2016 5106
 1 |  2 |  3 |  4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