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자 10. 비파행-2 술판을 다시 열고

글쓴이: 한마당  |  등록일: 06.29.2022 10:13:46  |  조회수: 768
移船相近 邀相見(이성상근 요상견) : 배를저어 가까이가 마주하길 청하고서
添酒回燈 重開宴(첨주회등 중개연) : 술갖추고 등을밝혀 자리다시 마련한다.
千呼萬喚 始出來(천호만환 시출래) : 여러번을 청코청해 겨우나와 건너오니
猶抱琵琶 半遮面(유포비파 반차면) : 다소곳이 비파안고 얼굴반쯤 가리웠고
轉軸撥絃 三兩聲(전축발현 삼양성) : 굴대돌려 현을골라 두어세번 소리내니
未成曲調 先有情(미성곡조 선유정) : 노랫가락 타기전에 그모습이 애틋하다.
絃絃掩抑 聲聲思(현현엄억 성성사) : 현현마다 밀고눌러 소리소리 시름이라
似訴平生 不得志(사소평생 부득지) : 한평생을 호소하니 깊은뜻을 알길없고
低眉信手 續續彈(저미신수 속속탄) : 내린눈썹 손에맡겨 끊임없이 팅기어서
說盡心中 無限事(설진심중 무한사) : 속마음을 다말하니 그사연이 무한하다.

*의역(意譯)-좀 더 매끄럽게 다듬어

배를 옮겨 가까이가 마주하길 청하고서
술을 더 내어 등을 밝히고 술판을 다시 열었네
천번만번 부르니 비로서 나와 건너오는데
다소곳이 비파를 안고 얼굴을 반쯤 가리었고
굴대 감고 현 튕겨 두어 세번 소리를 내는데
노래가락 타기전 그 모습이 애틋하다
현마다 밀고 누르니 소리마다 사연이 있고
평생토록 뜻을 얻지 못함을 하소연하는 것만 같구나
눈썹을 내리깔고 손에 맡겨 끊임없이 팅겨 연주하며
속마음을 다 말하니 그 사연이 무한하구나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댓글
  • 한마당  1달 전  

    *의역 (意譯)
    원문의 단어나 구절에 지나치게 얽매이지 않고 전체의 뜻을 살리어 번역함. 또는 그런 번역.

    *직역(直譯)
     외국어로 된 말이나 글을 단어 하나하나의 의미에 충실하게 번역함. 또는 그런 번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