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 친환경 소재 극대화한 신제품 출시…“제품 설계·제조·포장에 지속가능성 구현”

등록일: 04.14.2022 14:10:50  |  조회수: 544
델 테크놀로지스가 ‘지구의 날(4월 22일)’에 앞서 폐기물 증가 및 자원부족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친환경 신제품과 소재들을 발표했다.

최근 델은 자원 사용은 줄이고 더 많은 친환경 소재를 사용해 순환경제 구축에 기여하는 혁신적인 PC 설계 개념인 ‘컨셉 루나(Concept Luna)’를 발표한 바 있다.

‘컨셉 루나’를 기반으로 하는 이번 신제품 및 소재들은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델의 노력을 잘 보여주고 있으며, ESG 가치를 중요시하는 고객들에게 더 많은 선택권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비즈니스용 노트북인 ‘래티튜드 5000(Latitude 5000) 시리즈’는 재활용 및 재생가능한 소재의 사용을 늘리는데 전략적으로 채택된 제품군이다.

래티튜드 5000 시리즈는 종이 제조 산업에서 발생하는 나무 폐기물로 만든 바이오 플라스틱(21%), 재생 탄소 섬유(20%), 소비 후 재활용된 플라스틱(30%)을 포함해 노트북 상판의 71%가 재활용 및 재생 가능한 소재로 제작됐다.

델은 노트북에서 두 번째로 무거운 부분인 상판(덮개)에 집중함으로써 제품 생산과 관련해 탄소 배출량이나 물 및 에너지 소비를 절감하고, 보다 큰 지속가능성 효과를 창출했다.

노트북 하판(하단 케이스)에는 재생 탄소 섬유(20%)를 적용하고, ‘바닥고무받침’은 피마자 오일에서 추출한 새로운 바이오 소재(39%)’로 제작됐다.

이같은 재생가능한 소재의 사용은 석유에서 추출하는 소재에 대한 의존도를 낮춰준다.

래티튜드 5000 시리즈의 팬 하우징(냉각팬을 둘러싼 틀)에는 해양 폐플라스틱 소재가 28% 사용되었다.

이는 해양 폐플라스틱 소재 활용이 포장재를 넘어 제품 설계에 확대 적용됨으로써 매우 중요한 분기점이 되고 있다.

‘래티튜드 5000시리즈’의 포장재는 100% 재활용되었거나 또는 재생 가능한 소재로 제작되었으며, 추후에도 100% 재활용이 가능하다.

델은 ‘래티튜드 5000 시리즈’ 외에도, ‘델 프리시전(Precision) 3000 시리즈’ 모바일 워크스테이션의 팬 하우징을 비롯해, ‘델 옵티플렉스(Optiplex) 마이크로’ 데스크톱과 ‘프리시전 워크스테이션’의 팬과 팬 하우징에 해양 폐플라스틱을 적용했다.

또한, 메인 패브릭에 100% 해양 폐플라스틱 소재를 사용하는 ‘에코루프 프로(EcoLoop Pro)’ 시리즈의 백팩, 노트북 슬리브, 브리프케이스에도 이 소재를 확대 적용했다.

아울러, ‘델 래티튜드 7430/7530’과 ‘프리시전 3000 시리즈 모바일 워크스테이션’의 하단 범퍼에 피마자 씨앗에서 추출한 바이오 기반 ‘러버 핏(Rubber Feet. 바닥 고무 받침)’을 적용했다.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 김경진 총괄사장은 “델의 목표는 사회의 발전을 이끄는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미래 세대에게 더 나은 미래를 물려주기 위한 변화를 구현하는데 초점을 두고 있으며, 이는 폐기물과 탄소배출을 포함해 환경적 영향을 줄일 수 있게끔 제품과 패키징을 개발하는 단계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출처 : CIO KOREA>



이민법

사람찾기

상법 · 소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