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유럽서 잘나가는 현대차·기아..올해 전기차 판매 첫 10만대 돌파

현대자 전기차 판매
현대차 아이오닉 5

글로벌 전기차 시장 선점에 속도를 내고 있는 현대차와 기아가 올해 처음으로 유럽에서 전기차 판매 10만대를 돌파했다.

16일 양사의 IR 사이트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가 올해 1∼10월 유럽 현지에서 판매한 전기차는 총 10만4천883대로 작년 같은 기간(7만3천911대)보다 41.9% 늘었다.

유럽에서 전기차 연간 판매량이 10만대를 넘어선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작년 한 해 동안 현대차·기아가 유럽에서 판매한 전기차는 9만5천917대에 그쳤지만, 올해는 10개월 만에 10만대를 넘어섰다.

현대차는 5만6천637대를 판매해 작년(4만2천563대)과 비교해 33.1% 늘었고, 기아는 4만8천246대로 작년(3만1천348대)보다 53.9% 증가했다.

차종별로는 코나 EV와 니로 EV가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나 EV는 작년보다 9.7% 늘어난 3만6천849대가 판매됐고, 니로 EV는 58.3% 증가한 3만8천930대가 팔렸다.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 5도 1만2천219대가 팔려 1만대가 넘는 판매고를 올렸고,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는 2천431대가 판매됐다.

그밖에 아이오닉 EV(7천569대), 쏘울 EV(6천885대) 등 기존 전기차 모델들도 잘 팔렸다.

업계에서는 내년부터 아이오닉 5와 EV6의 판매가 본격화되는 가운데 최근 출시된 제네시스 GV60과 내년 선보이게 될 아이오닉 6등 새로운 전용 전기차 모델들도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하면서 판매 성장세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