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이런 시트 타봤니? 발상의 전환, 세계의 이색 자동차 시트 구조

자동차의 궁극적인 목적은 ‘이동’을 하는 것이다. 이 ‘이동’을 하기 위해서는 운전하기 전에 ‘시트’에 앉아야 한다. 앉지 않고는 자동차의 주 기능인 이동을 하기 힘들어진다.

최초의 시트는 마차와 동일하게 앉을 수 있는 의자 정도의 역할만 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소비자들이 보다 편하고 고급스러운 시트를 찾기 시작했다. 여기에 사고 발생 시 시트가 탑승자를 보호해 주는 역할까지 하게 되면서 다양한 안전 기능이 추가되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자동차 시트에 대한 새로운 연구가 이뤄지고 있다. 자율 주행 기술이 발전하면 운전하는 시간이 줄어들고, 결국 보다 편하고 여유로운 자세를 추구하게 될 것에 대비하는 중이다.

하지만 꼭 자동차 시트가 현재 혹은 미래를 대변하지는 않는다. 가끔은 엉뚱한 시트 구조를 도입하는가 하면 법에 의해 억지로 만든 시트가 추가되기도 했다. 일반적으로 보기 힘든 자동차 시트들을 모았다.

맥라렌 F1 & 스피드테일, 고든 머레이 T.50 : 중앙 운전석 시트

스포츠카에 시트가 가로로 3개 놓여 있다. 이중 운전석은 가운데에 자리한다. 왼쪽도 아니고 오른쪽도 아닌 완전한 중앙에서 차량을 통제하기 위함이다. 보다 정확한 좌우 무게 배분을 통해 주행성능을 높일 수도 있다.

운전석을 중앙에 위치시킨 아이디어는 맥라렌 F1을 탄생시킨 고든 머레이(Gordon Murray)에 의해 시작됐다. 운전자가 특별함을 느끼기를 원했고, 이를 위해 F1 레이스카처럼 중앙에 앉는 방식을 도입했다는 것. 특별함을 추구한 것 이외에 좌 핸들과 우 핸들 버전을 따로 만들지 않아도 되는 생각지도 못한 편리함도 있었다고 한다.

스코다 펠리시아 펀(Skoda Felicia Fun) : 트럭 베드 2열 시트

1999년 등장한 스코다 펠리시아는 스코다에서 만든 소형 픽업트럭이다. 이중 ‘Fun’ 모델은 트럭베드에 2개의 시트를 추가시킨 구성을 갖는다. 픽업트럭에서 오픈 에어링을 즐길 수 있는 독특한 아이디어인 것이다. 롤오버바, 헤드레스트, 안전벨트 등 뒷좌석 탑승자를 위한 안전 사양도 갖췄다.
르노 트위지 : 전후 2인승

트위지는 도심형 전기차다. 도심 근거리 이동을 위한 이동 수단으로, 국내에서는 고속 전기차에 해당되지 않아 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없다.

사실상 1인용 운송수단이라고 봐야 하지만 형식적이나마 뒷좌석을 갖추고 있다. 물론 매우 좁기 때문에 다리를 벌려 앉아야 하며, 전방 시야는 앞 좌석에 탑승한 사람에게 양보해야 한다.
시트로엥 CX 파밀리알(Citroën CX Familiale) : 3열 왜건

1976년 등장한 CX 파밀리알은 3열 시트를 갖춘 왜건형 모델이라는 독특한 구성을 가졌다. 당시 유럽에서 출시된 모델 중 가장 큰 크기를 자랑하기도 했다. 3열 시트를 갖춘 만큼 최대 8명까지 탑승할 수 있었다.

같은 3열 구성이지만 미국이 대형 SUV 형태로 발전해 현재에 이르렀다면 유럽은 왜건형 모델을 확장시킨 개념으로 접근했다는 부분이 흥미롭다. CX 파밀리알을 통해 유럽에서는 다인 장거리 여행을 즐기는 소비자들이 증가했다.
스타우트 스캐럽(Stout Scarab) : 마음대로 이동시키는 시트

1935년 등장한 스타우트의 스캐럽은 ‘MPV의 조상’에 해당한다. 제한된 환경에서 내부 공간을 최대로 넓혔는데, 심지어 앞 좌석과 뒷좌석 간 구분이 아예 없을 정도다. 시트 구성은 더욱 독특하다. 오직 운전석 시트만 고정됐으며, 나머지는 마음대로 옮길 수 있다. 시트 대신 소파를 넣어도 되며, 침대를 넣을 수도 있었다.

<출처 : 오토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