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기아 '더뉴 K9', 몸값 두배 '벤츠-렉서스-제네시스'에 도전장

기아 플래그십 세단 '더뉴 K9'이 3일 사전계약을 시작으로 데뷔 초읽기에 들어갔다.

지난 2018년 K9 출시 이후 3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부분변경 모델이지만 신차급이다.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정숙성, 품격을 품고 다시 돌아온 K9이 경쟁차종에 도전장을 던진다.

거기다 KIA 새로운 마크를 단 K9은 사실상 두 배가 넘는 가격의 수입 대형세단에 도전한다.

K9의 실내는 14.5인치 초대형 와이드 디스플레이를 적용했고, 다이아몬드커팅 패턴의 통합 컨트롤러를 장착해 시각적 업그레이드를 꾀했다.

또 크러쉬 패드, 도어트림, 콘솔 등에 신규 프리미엄 우드 패턴인 오베체 엔지니어 리얼우드와 시카모어 리얼우드를 적용했다. 시트는 퀼팅 패턴을 적용했고, 운전석과 후석 우측 좌석(VIP석)에 에르고 모션 시트를 장착했다.

3.3터보 가솔린과 3.8 가솔린 총 2개 모델로 엔진을 단순화 했고, 트림은 플래티넘, 마스터즈 2개로 선택할 수 있게 했다.

특히 플래티넘 트림은 14.5인치 내비게이션 고속도로 주행 보조 2 지문 인증 시스템 등 하이테크 사양을 중심으로, 마스터즈 트림은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에르고 모션 시트 등 컴포트 사양을 중심으로 구성됐다.

가격은 3.3 터보 가솔린 플래티넘 6342만원, 마스터즈 7608만원이며, 3.8 가솔린의 경우 플래티넘 5694만원, 마스터즈 7137만원이다.

1억 5천만원 수준으로 눈을 높이면 수입 세단 벤츠, BMW, 렉서스, 제네시스 등 플래그십 세단이 버티고 있다.

물론 K9의 두 배 몸값에 이르는 벤츠, 렉서스, 제네시스와 비교대상은 아니지만 공간성이나 정숙성에서 도전장을 던질만 하다.

더뉴 벤츠 S클래스는 묵직한 외관 디자인과 화려해진 인테리어로 눈길을 모으고 있다. 가장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주행, 그리고 2열의 일명 회장석까지 완전한 만족감을 위해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S클래스에는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기능이 담긴 12.8인치 OLED 센트럴 디스플레이가 탑재됐고, 내장된 카메라로 운전자의 눈꺼풀 움직임을 모니터링해 졸음운전이 감지되면 음향 경고 신호를 주기도 한다. 가격은 1억4060만~ 2억1860만원이다.

또 지난 3월 출시된 렉서스 '뉴 LS'는 가솔린 모델인 LS500과 하이브리드 모델인 LS500h으로 승부수를 던지고 있다. 모든 모델에는 사륜구동 시스템(AWD)을 적용했고, 24인치 대형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사용자 편의성을 높인 12.3인치 터치 디스플레이가 화려함을 높인다.

가격은 가솔린 모델이 1억2740만~1억5200만원, 하이브리드 모델은 1억4750만~1억6750만원이다.

기아 K9은 같은 현대차그룹 내 고급브랜드 제네시스의 고객층도 일부 공략에 나설 전망이다. 제네시스는 플래그십 세단 'G90'의 완전변경 모델을 올 연내 출시할 예정으로 대폭 새로워진 기능과 디자인으로 승부수를 던질 것으로 보인다.

<출처 : 지피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