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인텔, 차량용 반도체 생산 선언.."6~9개월 안에 준비 마친다"

인텔이 차량용 반도체 생산에 뛰어든다. 미 백악관의 입김이 크게 작용했다. 회사가 보유 중인 공장 일부를 차량용 반도체 생산으로 돌리고, 외부 업체와 협업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12일(미 현지시각) 로이터 등 다수의 외신에 따르면 팻 겔싱어 인텔 CEO는 최근 글로벌 자동차 시장을 강타한 차량용 반도체 부족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이 부문 생산을 시작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겔싱어 CEO는 미 백악관이 주최한 차량용 반도체 공급망 정상화를 위한 주요 기업 CEO 회담에 참석했다.겔싱어 CEO는 6~9개월 안에 차량용 반도체 생산을 시작할 것이며, 이를 위해 기존 차량용 반도체 제조사들과 협업을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인텔은 자체적으로 반도체를 설계하고 생산할 수 있는 사실상 유일한 기업이다.

인텔은 최근 대만 TSMC, 한국 삼성전자 등 아시아 반도체 제조사들과 경쟁하기 위해 미국과 유럽서 생산서점을 확대하고, 협력사에 공장을 개방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차량용 반도체 부문 진출도 시장 다변화 전략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겔싱어 CEO는 “현재 보유 중인 공장의 일부 공정을 조정, 이르면 6개월 안에 차량용 반도체 생산 준비가 가능할 것으로 본다”라며 “이미 일부 주요 협력사와 계약을 시작하는 등 준비 과정을 빠르게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텔은 차량용 반도체 생산을 위한 설비 협력사 등의 구체적인 이름을 공개하진 않았다. 하지만 미국 오리건, 애리조나, 뉴 멕시코 등을 비롯 이스라엘, 아일렌드 등의 거점이 차량용 반도체 생산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출처 :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