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전기차 시장 사활이 걸린 '아파트 충전' 이렇게 풀면 된다.

전기차 시대가 몰려오고 있다. 생각 이상으로 빠르게 진행되다 보니 내연기관차와 공존하는 시대가 크게 줄어들고 있고 준비가 제대로 안 되면 경착륙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다. 

이미 북유럽 일부 국가는 내연기관차 종식을 선언했고 미국과 일본, 글로벌 제작사로 번졌다. 현대차 그룹도 작년 말 디젤엔진 개발을 더는 하지 않기로 했고 가솔린 엔진 개발 중단도 시간문제라 할 수 있다.


정부도 미래 먹거리 중 하나인 전기차 활성화를 위한 보급과 인프라 구축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올해는 현대차 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활용한 가성비 최고 전기차가 출시되기 시작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다양한 전기차 출시로 소비자 구매를 촉진하고 있는 시기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올해 예정인 전기차 보조금 이상으로 판매가 늘어날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크다. 


관건은 전기차 활성화와 함께 충전 인프라 확대다. 정부도 올해는 공공용 급속충전기 확대를 통해 부족한 충전기를 보급하겠다고 선언했으나 쉽지 않은 사안이다. 

전기차 충전은 심야용 완속 충전을 해야 전기료도 가장 저렴하고 잉여전력을 이용해 전력수급 측면에서도 최적이다. 여기에 완속 충전으로 인한 배터리 수명 연장이 가진 이점도 있다. 급속 충전은 원래 목적이 장거리를 이어서 갈 수 있는 연계 충전 또는 비상 충전이 목적이다. 그러나 일반인들은 일반 주유소와 같이 큰 길거리에서 쉽게 사용이 가능한 급속 충전기가 필요하다. 따라서 고속도로 휴게소나 관광지 등 공공용 급속 충전기는 꼭 필요하다. 


국내 전기차 성공에서 가장 중요한 관건은 도심지 거주자 약 70%를 차지하는 아파트 충전 인프라다. 아파트 충전 인프라 성공이 국내 전기차 활성화와 성공 여부를 좌우한다. 현재는 기존 아파트 공용 주차장은 좁은 면적으로 별도 충전기 설치가 쉽지 않다. 전기차 차주는 설치를 주장하지만 대부분은 그렇지 않아도 좁은 주차장을 내주려 하지 않는다. 충전된 전기차 이동 주차 문제 충전 구역 불법 주차로 잦은 시비가 일기도 한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하 주차장 벽에 있는 일반 콘센트를 이용한 이동용 충전기 활용 사례도 늘고 있다. 전국 10만 곳 이상 전기차 충전이 가능한 RFID 딱지가 붙어 있다. 

그러나 이 시설도 민간 충전 인프라에 한전이 기본요금을 부과해 논란이 일고 한계에 봉착해있다. 과연 아파트 충전 문제를 완전히 해결할 방법은 없는 것일까?  방법은 좁은 주차장에  충전기를 설치하기보다 기존 주차 시설에 어떤 전기차도 충전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다. 4~5칸 주차 공간마다 바닥 매립식이나 벽에 배선을 연장해 방수 콘센트 등을 다수 설치한다면 전기차는 어떤 곳에 주차해도 케이블을 이용한 충전이 가능해진다.

케이블 자체에는 기존 이동용 충전기와 같이 휴대형 디지털 계량기가 탑재되고 충전 이후에는 후불식 비용을 부과하면 된다.

선로 공사비는 정부가 일정한 비율을 충전기 기본요금 부과로 걷어 들인 돈을 활용하거나 기존 충전 인프라 구축 예산으로 지원하면 해결된다. 이 방법은 기존 이동용 충전기를 여러 개 콘센트로 분산하는 것이어서 시범 사업을 통해 좋은 사례를 만들어 보면 된다. 당장 몇 곳 아파트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하면 전국적으로 빠르게 전파될 방법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

올해부터 환경의 보조금 차등화 지급으로 전기차 구매 비용을 낮추는 선순환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여기에 아파트 등 충전기 보급에 대한 고민이 보태지면 대표적인 성공 정책이 될 것이다.

기존 입주자와 충전 문제도 해결되고 아파트 충전에 대한 고민도 끝낼 수 있다. 집단 거주지인 아파트 충전기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우리나라 전기차 활성화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전기차 사활을 아파트가 쥐고 있던 셈이다. 케이블 자체에는 기존 이동용 충전기와 같이 휴대형 디지털 계량기가 탑재되고 충전 이후에는 후불식 비용을 부과하면 된다.



올해부터 환경의 보조금 차등화 지급으로 전기차 구매 비용을 낮추는 선순환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여기에 아파트 등 충전기 보급에 대한 고민이 보태지면 대표적인 성공 정책이 될 것이다.


<출처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