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해외여행시 이런 행동은 현지 주민들에게 비난 받습니다!!
11/14/2018 06:32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1,827  
   https://wemembers.tistory.com/ [163]



근래 중국의 경제력이 급성장을 하면서 소비 심리는 물론 해외 여행의 극대화로 세계 여러 나라를 가보면 중국인 관광객들이 없는 곳이 없을 정도 입니다.
 

그러한 중국인들의 해외 관광의 여파로 관광 상품으로 연명(?)을 하는 국가들은 그들의 편의를 위해 중국어로 안내문을 붙이는 아주 극진한 정책을 구사를 하기 시작을 했었는데 문제는 그런 긍정적인 마인드가 점점 부정적인 마인드로 바뀌고 있다는 내용이 언론을 통해 퍼지기 시작을 하더니 급기야 " 우리는 중국인 관광객을 받지 않습니다!! " 라는 공고문이 업소나 관광지에 붙는 경우가 생긴 겁니다.


사실 우리도 6, 70년대만 하더라도 달러나 엔화가 필요해 일본, 미국인 관광객 유치에 혈안이 되었던 적이 있었습니다. 모든 사람들이 다 같을수는 없지만 당시 일부 관광객들의 몰지각한 행동으로 우리는 그들에게 손가락질을 하면서 최소한 우리는 그러지 않는다!!  라는 생각들을 가졌었습니다.


그런데 한국의 경제력이 막강해지면서 많은 분들이 국내 관광보다 해외 관광을 선호를 했었고 이러다보니 일부 개념이 없는 한국 관광객들이 외국 현지에 나가서 추태를 보인 겁니다. 과거 우리가 몰상식한 행동을 하는 외국 관광객들을 비난을 한거 처럼 현지 주민들이 몰상식한 행동을 하는 우리들을 비난을 하는 겁니다. 무척 부끄러운 일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오늘  아래에 기술이 되어지는 내용은 해외 관광이 많아지는 이 시점에 해외로 나가는 한인 관광객들이 현지에서 무엇을 조심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자세하게 묘사를 할까 합니다. 물론 해외 여행 뿐만 아니라 국내 여행도 통용이 된다 라고 생각을 하시면 됩니다.


중국인 관광객 vs 한국인 관광객!!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s://wemembers.tistory.com/1166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731 은퇴 후, 주택 규모 줄이는 미국 시니어들!! 그럼 한인들은 10/16/2019 466
730 미국이나 한국! 장례 업체의 횡포는 어디까지 10/13/2019 513
729 1900불에서 6700불로!! 봉급이 아닙니다!! 10/12/2019 414
728 년 20, 30만불 서로 저소득이라고 하는 그 두 부부의 이야기!! 10/11/2019 395
727 무분별한 복지국가의 어두운 면을 본 어느 미국 여행객 이야기!! 10/10/2019 528
726 내가 잘못 알고 있었던 사회보장 연금 내용 10가지!! 10/09/2019 427
725 항공사!! 그들의 입장에서 본 불편한 진실 10가지!! 10/07/2019 468
724 위안화는 지금 실리콘 밸리 상륙 작전중!! 12/16/2018 2264
723 영리 병원 설치와 미국인들의 활발한 의료 관광 실태!! 12/13/2018 904
722 미국에선 목소리가 커야 이긴다 12/12/2018 1225
721 재고해야 할 연말연시 여행 계획에 대한 10가지!! 12/11/2018 1005
720 청년 백수, 중년 상처, 그리고 노년 무전!! 12/07/2018 1317
719 여행 전문가들이 언급하는 그들만의 꿀팁!! 12/06/2018 1093
718 미국 월세 개념인 Commonspace과 코리빙(co-living)!! 12/05/2018 1003
717 최고의 항공사는 아랍 에미레이트 항공 11/30/2018 167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