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wehealthyfamily@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숨겨져 있는 코스코 무료 시식 코너의 진실!!
06/06/2018 03:43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1,525  
   http://wemembers.tistory.com/ [39]



평일 아니 주말에 코스코를 가면 인산인해를 이룹니다!!

미국의 각 지역의 소상인들은  경기가 좋지 않아 문을 닫느니,  언제 경기가 풀리는지 몰라  투자를 못하겠느니, 같이 일을 하는 직원들을 채산성 악화로 해고를 시켜야 겠다느니, 하면서 경기 불안의 심리를  만나는 사람들에게 호소하곤 합니다.

 

그런데 코스코(Costco)를 방문을 하다보면  이러한 경기 불안 심리는 다 사라져 버리고 현재 미국의 경기는 호황을 맞이하는 것처럼 보입니다!! 이런 느낌은  필자 혼자만의  생각이 아닐거라고 사료가 됩니다. 일전 필자는  코스코의 판매 방식과 물건 진열 방식에 대해 고객들의  심리 상태를  십분 이용을 하기 위해 심리 학자를 대거 기용, 고객의 심리를 연구하고, 연구한 고객 심리를 대상으로  판매 활동에 접목을 하고 있다는 내용을 포스팅을 한적이 있었습니다.   당시  고객의 물건 구입을 유도하기 위해  free sample에 대한  내용을 잠깐 설명을  한적이 있었는데요, 오늘은 우리가 주말에 코스코를 가면 매장내에서의 교통 쳇증(?)을 유발하는 아니 무료 시식 코너에서 하나라도 더 시식을 하려고 가족 단위로 온 쇼핑객들이 다른 쇼핑객은 아랑곳 하지 않고  통로를 막고있는 모습을 쉽게 볼수있는 free sample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Free Sample(무료 시식)!!

이거 잘만 선택을 해서 한바퀴  돌며는  점심 한끼 식사를 할수가 있습니다.  그만큼 종류가 무궁무진 하다는 이야기 입니다. 그런데 그런 샘플을 시식을 하는데 있어  적당하게 시식을 하면 되는데 아예 그 시식 코너에 장시간 서서 나오는  음식마다 잽싸게 집어 드시는 그런 꼴불견의 인간들이 있습니다.  남을 배려하는 그런 심리는 조금도 없어 보입니다!!

 

그래서 필자는 하단에 그런 타인을 배려치 않는 심리의 현장을 잠시 묘사를 하고  코스코(Costco)가  매 주말 무료 시식코너를 개설하는 이유 즉 우리가 모르는 코스코의 무료 시식코너의 숨겨진 내용에 대해 자세하게 논할까 합니다.


수학과, 심리학과 대졸자를 선호하는 코스코의 그 깊은 속내는??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1025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698 아이들과 함께 하는 크루즈 여행!! 10/20/2018 388
697 이 금액만 지불하면 항공기 탑승이 무제한 10/19/2018 596
696 말썽 많은 Airbnb! 속살을 들여다 보았다!! 10/17/2018 729
695 다시 보는 일반 미국인들의 국가관!! 10/16/2018 246
694 공항 검색대에서 치마를 벗은 어느 여인 이야기!! 10/13/2018 1558
693 음주 운전! 미국은 살인 행위, 한국은 일탈 행위 10/12/2018 288
692 항공기가 심하게 흔들린다!! 내가 해야 되는 것은 10/11/2018 486
691 취중에 수술을 집도한 어느 의사 이야기!! 10/10/2018 237
690 대통령에게 고마움을 표시한 그 사람!! 10/09/2018 262
689 기내에서 추태 부리는 진상 유형들 모음!! 10/07/2018 472
688 얹혀사는 아들을 퇴거시킨 어느 미국 엄마 이야기!! 10/06/2018 346
687 죽음의 목전에서 아이를 친구에게 부탁한 여인 이야기!! 10/05/2018 348
686 사회보장 연금에 대한 카더라~ 라는 뒷담화들!! 10/04/2018 401
685 차량 리스시 헤아리지 못하는 함정 7가지!! 10/03/2018 927
684 일반 미국인들과 트럼프가 생각하는 자유무역이란 10/02/2018 34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