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wehealthyfamily@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미국인이 보는 중산층 vs 한인이 보는 중산층!
05/17/2018 03:47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915  
   http://wemembers.tistory.com/ [20]



이 내용을 보시는 여러분은  자신 혹은 자신의 가족족이 중산층이라 생각을 하시는지요?? 이 내용을  포스팅을 하는 필자의 마음은 모두 중산층이라고 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만 현실은 그렇지가 못합니다. 일반적으로 미국인들 아니 우리들이 생각을 하는 중산층이란  한적한 교외에  차가 두대 들어가는 차고가 겸비된  주택을 가지고  아무 걱정없이 풍요로운 삶을 구가하는  분들이 중산층이라  일컫었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가고 해가 갈수록 중산층이란 개념은 점점  보는 각도가 달라지기를 시작을 했습니다.

 

과거 6, 70년대에 미국에 오신 분들은 밤을 낮을 삼아 일을 했었고 그들이 흘린 피땀으로  자녀들이 좋은 환경에 좋은 교육을 받고  주류 사회에 편입이 되어 부모 세대들이 겪었던 생활을 겪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으로 살았었습니다. 그러한 세대들은 이미 한분 두분씩 타계를 하셨고 지금은 중 장년층이 되셨던 분들이  베이비 부머 새대로  들어서면서  경제적인 생활은 과거의 세대들과 다름을 보입니다만 그러한 베이비 세대들에게  자신이 지금 중산층이라고 생각을 하느냐고  물어 본다면  돌아오는 대답은  아니다!!  라고 이야기 하는 분들이 많다고들 합니다.

 

필자는 이러한 내용을 포스팅을 하면서 과연  주류 미국인들이 생각하는 중산층의 범위와  미주에 거주하는 많은 한인들이  생각을 하는 중산층의 모습은 사뭇  어떻게 다를까? 하는 궁금중에 빠져 들었습니다.  다행하게도 그러한 필자의 궁금증을  조금이나마 해소를 시켜주는  주류 언론의  기사가 있기에 그런 내용을  우리 미주 한인과 공유키 위해  다음과 같은 내용을 기술을 하고자 합니다.  미국인들이 보는 중산층과 우리 미주 한인이 보는 중산층의 개념은 현실적인 개념과 이상적인 개념의 방향에서 본다고 하면 차라리 그 의미가 적합하다고 할수가 있는데 아래에 소개가 되는 내용은 현실적인 개념과 이상적인 개념이 같이 망라가 된 내용으로 근래 미국이나 한국에서 공통적으로 우려가 되는 중산층 비율이 점점 증가를 한다! 하는 경제 학자들의 우려섞인 내용도 같이 묘사를 했습니다.


년 20만 불을 벌어도 죽는 소리하는 그들! 어떤 생활을 하길래??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1004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입이 딱! 벌어지는 일본 소고기 이야기!! 06/23/2018 20
586 숨어서 지켜보다 티켓주는 미국 짭새들!! 06/22/2018 727
585 황량한 미국의 어느 도시!! 버려진 이유는 06/21/2018 517
584 스시집의 창궐! 그리고 멸종되는 참치들!! 06/20/2018 493
583 이혼한 미국 여성이 토로하는 속마음!! 06/19/2018 536
582 의사의 무관심으로 비참하게 전락한 어느 여성의 운명!! 06/18/2018 415
581 그로서리 마켓 카트에 나는 무엇을 담았을까 06/17/2018 216
580 사회보장 연금! 내가 오판했었던 내용 10가지!! 06/16/2018 405
579 Fast food 식당의 불편한 진실!! 06/15/2018 539
578 살만하니, 찿아드는 병마!! 06/14/2018 337
577 직장 동료 혹은 상관과의 사내 데이트! 그리고 후폭풍!! 06/13/2018 471
576 집, 월급까지 차압당한 어느 미국인 이야기!! 06/12/2018 585
575 항공사가 꺼리는 탑승객의 권리 10가지!! 06/11/2018 603
574 안락사를 위해 캘리포니아에서 오래곤으로 이주한 어느 여성 이야기!! 06/10/2018 422
573 감춰진 미국 아웃렛의 비밀!! 06/08/2018 138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