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톡 [ Job Talk ]

툭하면 이직 잡 호퍼··· 나는 아님을 입증하는 법

등록일: 12.06.2019 13:17:26  |  조회수: 199
1. 초점을 명확히 하라. 
맷슨은 “당신이 성취해온 결과물들을 강조하는 등의 전략은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다. 당신이 무엇을 해 왔는지를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내용들이기 때문이다. ‘신생 업체 인수' 등 조금 더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되는 내용들에 관해서는 이야기를 보다 자세히 풀어나가는 것도 좋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2. 직업적 성과들을 강조해 줄 소셜 관계를 구축하라. 
잘랄리는  “링크드인(LinkedIn)이나 구글+(Google+) 페이지 등을 구성하는 과정에서 직업적 성과물들을 강조할 방법을 고민해보라. 우리는 어떤 지원자가 나쁜 잡 호퍼인지를 판단하기 위해 그를 다각적으로 면밀히 검토한다. 링크드인 프로파일 등까지 말이다. 소셜 네트워크의 중요성은 직업적 영역에 있어서도 더욱 더 강조되고 있다. 자신 스스로를 하나의 브랜드로 구축하는 공간으로 활용해보라”라고 조언했다.

이야기하라
캐시맨은 “잡 호퍼로 비춰질 수 있는 기록은 당신의 이력서를 휴지통으로 향하게 할 꽤 위험한 결함이다. 모든 직장들에서의 경력이 1,2년 뿐인 지원자는 변덕쟁이로 비춰지기 쉽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경기의 불안정성 증대와 시장의 인식 변화는 이런 시선을 바꿔놓았다. 맷슨은 “이제 잡 호퍼는 잡 호퍼가 아닌, ‘젊음을 무기로 여러 곳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고자 하는, 유연하고 수완 좋은 인물'로 인식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윈터와이먼 조사 부문의 회장직을 맡고 있는 스티브 카스무스키는 “이력서에는 당신이 어떤 프로젝트의 성공에, 혹은 기업 활동에 어떤 중요한 역할을 했는지, 그리고 어떻게 직업적 성장을 이어왔는지 등에 관한 이야기를 담아야 한다. 채용 담당자가 주목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당신이 어떤 직종에서 얼마나 오래 몸담아 왔는지가 아닌 그 곳에서 어떤 경험을 쌓고 어떤 성과들을 일궈왔는지다”라고 강조했다.

결론 내리자면, 자신이 어떤 가치를 지니는 사람인지를 정확히 이해하고 거둬온 성과들을 기록해 언제라도 자신만의 방법으로 설명할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 상황에 대비하고 이를 자신의 것으로 만들 줄 아는 이에게 기회는 언제라도 찾아올 것이다.

채용 매니저들을 위한 주의 사항
잘랄리는 “채용 매니저라면, 잡 호퍼의 징후가 보이는 지원자를 가려낼 수 있는 눈이 어느 정도는 열려 있을 것이다. 이런 지원자가 나타난다면 지원서 검토에 조금 더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 때론 지원서만으로 상황을 명확히 판단하기 어려운 경우도 있다. 그런 경우라면 해당 지원자의 이야기를 증명할 수 있는 자료 수집에 조금 더 시간을 투자해보자. 이런 노력을 통해 변덕스런 잡 호퍼와 유연한 인재를 가려낼 수 있을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여기 IT 채용 과정에서 고려해야 할 몇 가지 조언들을 더 살펴보자.

- 지원자를 단순한 잡 호퍼로 치부하기보단 그에게 상황을 설명할 기회를 줘보라.
- 이전 기업에서의 근속 기간보다는 성과에 주목해보라.
- 지원자가 이직의 근거로 내세운 내용은 정확히 증명하라.

잘랄리는 “이직은 그 사실 자체보다 그 이면의 배경에 더 주목해야 할 사항이다”라고 강조했다.

<출처 : CIO KOREA>



이민법

사람찾기

상법 · 소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