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어 클래스

잔 김

스페인어 강사

  • 스페인어 교육 및 팝송전문 기타교실 운영

라틴 음악으로 배우는 스페니시 – Candilejas

글쓴이: Artchocolate  |  등록일: 09.12.2018 15:27:24  |  조회수: 3813

이 노래를 부른 José Augusto 1953브라질의 리우  자네이로 출신의 가수로 주로 발라드와 로맨틱한 노래를 포르투갈어와 스페인어로 부른 가수로 유명하다.


José Augusto Candilejas[깐딜레하스]  한국인들도 너무나  아는Charles Chaplin 1952 작품의 화 Lime light 주제곡에 스페니시 가사를 붙인 곡인데 라틴 아메리카와 유럽에서 80년대에 대히트를 기록한 곡이다. 


단어Candilejas(Limelight) 는 주로 무대의 조명을 뜻하는 데어느 광대와 발레리나의 멜로 이야기를 내용으로 한 영화로 영화의 스토리를 소개하자면 다음과 같다.


1 세계대전이 한창인 시기의 런던, 지금은 형편없지만 왕년에  코미디언이었던 칼베로 자살하려던 젊은 발레리나 테리’  구해 자기 방으로 데려가 마지막 소지품인 바이올린을 저당 잡혀 가면서 그녀를 정성껏 간호한다.


그녀는 무용수였으나 관절이 아파 춤을   없게 희망을 잃어버린 불행한 여자였다.


그런 테리에게 칼베로는 삶의 아름다움과 희망을 전해주고 삶과 맞서라고 조언도 해준다.


테리는 이에 용기를 얻어 건강을 회복하게 되자 칼베로는 테리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 그녀의 곁을 조용히 떠난다.


  발레리나로 대성공을 거둔 테리는 병든 떠돌이 악사가  칼베로를 만나자 은혜를 갚기 위해 자선공연을 열어준다.


칼베로를 위한 자선 공연 대성공으로 끝을 맺게 되는데테리가  많은 환호와 박수 갈채를 받으며 라임라이트 사이에서 춤을 추고 있는 동안 칼베로는 무대 뒤에서 조용히 숨을 거둔다는 스토리이다. 


영화 Limelight 찰리 채플린의 미국에서의 마지막 작품으로 찰리 채플린은 시나리오부터 프로덕션감독주연음악까지 1 8역의 작품으로도 유명하다.


채플린이  영화 홍보를 위하여 런던에  동안 이를 기회로 채플린은 미국에서 추방당하게 되고 채플린은 고향인 영국에 머물다가 세금 문제가 불거지면서 스위스에 정착하게 된다.


영화가 만들어 지고 21년이 지난 1973채플린은 83세의 나이에 영화 라임 라이트로 오스카 음악상을 받게 된다.


그럼 깐딜레하스(라임라이트) 가사 내용을 공부하기로 하자.


Tu llegaste a mi, cuando me voy. 

내가 떠날 그대는 내게 왔소.


Eres luz de abrir, yo tarde gris.

그대가 뜨는 태양이라면 나는 지는 태양

Eres juventud, amor, calor, fulgor de sol

그대는 젊고사랑스럽고정열적인 태양이라오


trajiste a mi tu juventud cuando me voy. 
내가 떠날 때그대의 젊음이 내게 다가왔소..


Entre candilejas te adoré entre candilejas yo te amé 

무대의 조명 사이에서 그대를 순수하게 사랑했다오.


la felicidad que diste a mi vivir se fue,

그대가 내게  행복은  버리고,

 
no volverá, nunca jamás lo sé muy bien. 
결코 다시 오지 않음을 누구보다도 나는 잘 안다오.

 

<간주>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전체: 136 건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