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소영 측 "SK그룹 발전 원해우호지분으로 남을 것"

글쓴이: Grandura  |  등록일: 05.31.2024 09:34:55  |  조회수: 770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에게 이혼 재산분할로 1조3808억원, 위자료 20억원을 지급하라는 2심 재판부 판결이 나온 가운데, 노 관장 측은 "SK그룹 지배구조가 흔들리는 것은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재계 일각에선 최태원 회장이 1조3000억원에 달하는 재산분할 금액을 마련하려면 SK그룹 지주회사인 SK㈜ 보유 지분 일부를 매각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31일 노소영 관장 측 법률대리인은 이번 이혼 소송 판결과 관련해 "노 관장은 SK그룹이 흔들리는 것을 바라진 않는다"며 "SK그룹의 선대회장 시절 좋은 추억만 갖고 있어 계속 우호지분으로 남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노 관장은 현재 SK㈜ 지분 8762주를 보유해 지분율이 0.01%다.



노 관장 측 법률대리인은 이어 "노 관장은 항상 이 같은 전제로 말해 왔고, 이 기준은 지금도 변함 없다"며 "(노 관장은) SK그룹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SK그룹이 더 발전하기를 원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노 관장은 이번 소송을 개인적인 일로 보고 있고, 그룹 차원의 문제로 불거지는 것은 오히려 불편해 하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노 관장 측 법률대리인은 노 관장이 'SK㈜의 우호지분으로 남겠다'고 강조한 것이 정확히 무슨 의미냐는 기자의 추가 질문에 "노 관장은 SK그룹 지배권 확보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만약 최 회장 측에서 주식으로 재산을 분할해준다고 해도 이 주식으로 SK그룹을 방해할 생각은 없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이는 노 관장이 지난해 1심 판결 이후 "제가 요구한 건 재산 분할이지 회사 분할이 아니다"며 SK가 더 발전하고 성장하도록 적극 협조할 생각"이라고 밝힌 것과 맥을 같이 한다.



이번 항소심에서 1조원이 넘는 재산분할 판결이 나왔지만 SK그룹에 우호적인 노 관장 입장에는 전혀 변화는 없다는 주장이다.



한편, 최 회장은 현재 SK㈜를 비롯해 SK텔레콤·스퀘어·디스커버리·케미칼 등의 주식을 개인적으로 보유하고 있다. 이중 SK㈜로 주식수는 1297만5472, 지분율 17.73%로 현재 2조514억원 정도 주식가치가 있다.



최 회장은 특수관계인을 포함해 SK㈜ 지분이 25.57%로 재계에서는 자칫 재산분할 과정에서 경영권 리스크가 불거지는 것 아니냐고 우려한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