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드유의 비숙련 취업이민 전문

칼럼니스트: 프레드 유


유학생이던 제가 비숙련 취업이민으로 영주권 받았습니다.
비숙련 취업이민 방법을 속시원히 알려 드립니다.
Tel: 213-251-0032
Email: tis91113@daum.net

 
비숙련 3순위 간병인 취업이민 노동허가서 6월 접수 시작
06/21/2017 10:32 pm
 글쓴이 : TIS이주공사
조회 : 818  
   http://cafe.daum.net/eminguide [41]


국내에 비숙련 간병인 취업이민을 12년전에 처음 소개한 TIS에서는 캘리포니아 LA,OC 지역을 중심으로 비숙련 취업이민 희망자에게 영주권 취득및 미 이민 프로그램을 널리 알려왔다. 

12년전만 해도 닭공장 취업이민만이 유일한 비숙련 취업이민이었을 때 TIS는 캘리포니아 LA 지역으로의 간병인 비숙련 취업이민을 선도해 왔다.

최근 비숙련 간병인 취업이민의 성공적인 영주권 취득으로 몇몇 업체들이 간병인 취업이민을 시작하게 되었고, 경쟁 업체들에서도 간병인 취업이민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게 되어 비숙련 이민 프로그램의 대표 직종은 간병인으로 간주되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6월3째부터 LA, OC지역 간병인, 간호보조원의 노동허가서 3차 접수가 시작되며 이번 노동허가서 접수는 올해 마지막 오렌지 카운티 지역 접수가 된다. LA와 오렌지 카운티에 간병인 직종으로 비숙련 취업이민을 신청할 한인들은 서류 신청에 촉각을 다투어야 한다. 

6월 영주권 문호에서도 비숙련 취업이민이 4주 진전 되면서 현재도 영주권 취득의 수속기간이 1년 반정도를 유지하고 있다.노동허가서의 접수 후 2개월 후에 승인이 이루어 지고 있으며 이민청원서는 급행으로 신청할 경우 15일만에 승인되기에 지금 노동허가서를 접수하면 10월 정도에 이민청원서에 승인까지 완료 될 것으로 이민 수속업체들은 내다본다. 

그렇기에 미국에서 체류중이고 OPT 기간이 얼마 남지 않는 유학생들은 서둘러 간병인 취업이민 신청을 해야하면 올해안에 I-485접수까지 가능하다는 논리가 설득적이다. 

현재 이민청원서가 승인된 케이스들이 한 달 안으로 이민비자 비용 레터를 받고 있으며 비자 비용 납부와 동시에 DS-260를 접수하게 되면 대사관 진행하는 케이스도 1년 정도면 이민비자 인터뷰까지 가능할 것으로 이민 수속업체들은 내다본다. 

문의: info@top2min.com, tis91113@daum.net 
전화: 213-251-0032(미국본사) 070-8272-2536(한국지사)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미 주류변호사 그룹을 통한 간병인 취업이민 영주권 수속 07/16/2014 9190
93 [미국비숙련취업이민] 중식요리 및 딤섬요리 셰프 비숙련 취업이민 3순위 … 11/15/2017 76
92 비숙련 간병인취업이민 노동허가서 승인 10/16/2017 350
91 미국 비숙련 디펜더 취업이민 영주권 승인 09/04/2017 619
90 간병인,간호조무사 비숙련 취업이민 유학생 선호 영주권 취득 기회 08/18/2017 494
89 비숙련 3순위 간병인 취업이민 노동허가서 6월 접수 시작 06/21/2017 819
88 H-1B 남용 단속 강화이민국 "제도적 장치 검토" 06/01/2017 659
87 미국 대졸 유학생의 안전한 신분과 취업보장은 05/09/2017 826
86 안전한 신분과 취업이 보장되는 비숙련 취업이민 직종은 04/20/2017 767
85 5월부터 새 영주권, 워크퍼밋 카드 발급한다 04/20/2017 659
84 간호 관련 비숙련 취업 3순위 영주권 취득 아직도 쾌청 03/29/2017 720
83 이민 비자·소셜번호 동시 발급국토안보부 추진 03/29/2017 424
82 4월 문호 취업 3순위 두달 보름, 가족 1순위 네달 보름 전진 03/09/2017 561
81 올들어 취업이민 노동허가서 승인 다시 줄었다 02/07/2017 1112
80 한**님 비숙련 취업이민 이민비자 Fee 레터를 수령했습니다. 02/07/2017 748
79 LA지역 간병인, 간호보조원 비숙련 취업이민 수속 쾌청 01/12/2017 1435
 1 |  2 |  3 |  4 |  5 |  6 |  7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