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결혼. 이혼. 재혼. 3박자 시대?]
10/30/2009 03:16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3,789  


얼마전 재혼팀에 상담을 의뢰한 40대 중반의 ㄱ씨는 아내와 별거 중이기는 해도 아직 결혼생활을 유지하고 있는 상태였다. 호적상으로 이혼이 확인되지 않으면 가입이 불가능하다는 말에 그는 자신의 조건을 설명하고 이혼 후 재혼 가능성을 물었다. 괜찮다 싶으면 이혼서류에 도장을 찍겠다는 것이다.

이혼이 최선이 아니니 조금 더 노력하라는 말로 그를 돌려보내기는 했지만, 이런 경우가 적지 않다는 것이 문제이다. 부부 갈등이 쌓여 결혼생활이 막바지에 이르면 어떻게든 가정을 유지하기 보다는 새로운 상대와의 재혼을 꿈꾸는 것이다. 그러니 그 가정은 결국 위기에 좌초되고 만다.

선우 17년 동안 경험한 결혼문화의 두드러진 변화 중 하나는 세월이 지날수록 점점 이혼 후 독신기간이 짧아지고 있다는 점이다. 70년대만 해도 이혼은 당사자 뿐 아니라 집안의 수치였다. 이혼자는 얼굴을 들고 다니지 못했고, 여성은 거의 독신으로 살았다.

80년대에는 이혼에 대한 인식이 조금 달라지기는 했지만, 재혼의 벽은 여전히 높았다. 설사 재혼을 한다고 해도 이혼 후 7, 8년을 독신으로 사는 건 예사였다. 90년대 들어와서는 독신 기간이 4, 5년으로 짧아지고, 재혼 비율도 높아지더니 최근에는 ㄱ씨처럼 아예 재혼상대를 봐놓고 이혼하는 경우까지 생겼다.

이혼자 스스로의 현실 인식도 달라졌다. 불과 10년 전까지만 해도 그늘진 모습을 감추지 못한 채 자괴감에 빠져있었지만, 이제는 표시는커녕 더 밝고 적극적으로 살아간다. 세대가 젊어질수록 이혼을 마치 생활의 일부처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있다. 이혼을 직, 간접으로 경험하면서 그에 대한 데이터가 축척된 것이다.

무엇이든 잘 알고 나면 두려울 게 없지 않은가? 요즘 세대에게 이혼이 바로 그런 것이다. 결혼에 있어서 새로운 패러다임이 자리잡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한편으로 인스턴트식 사랑에 길들여진 요즘 세태를 반영하는 것같아 어떤 위기감도 느껴진다.

물론 이혼이 인생의 끝은 아니다. 그렇다고 희망적인 새출발이 보장되는 건 더더욱 아니다. 물건을 사서 필요한 때 쓰고는 반품하는 얌체족들이 많다고 한다. 가정을, 혹은 배우자를 그렇게 취급하는 건 아닌지, 한번쯤 더 생각해야 할 것 같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81 [상대방에게 최상급 인생을 선사하라...] 12/18/2009 3088
80 [친척중 동서만한 동지도 없다...] 12/18/2009 3963
79 [사랑은 '줄다리기'가 아니다] 12/04/2009 2967
78 [재혼도 절차밟아 당당하게!!] 12/04/2009 3669
77 [여성들에게.... 돈없으면 이혼 금물] 12/04/2009 4082
76 [낭만男과 현실女... 그리고 결혼] 11/25/2009 3147
75 [애정표현의 "남녀유별" 전략] 11/25/2009 4332
74 [부부사랑 말보다는 실천...] 11/25/2009 2732
73 [배우자 선택, 뚝배기보다 장맛!] 11/17/2009 3528
72 [남자의 ‘감정 과속’은 딱지 지름길!] 11/17/2009 3494
71 ['잘난 아내'울리는 못난 남편 ] 11/17/2009 5598
70 [냄비 사랑에 뚝배기 모정을...] 11/06/2009 3400
69 [첫번째 부부싸움을 현명하게...] 11/06/2009 2878
68 [보면 볼수록 좋은 사람이 당신의 배필입니다...] 11/06/2009 4042
67 [결혼. 이혼. 재혼. 3박자 시대?] 10/30/2009 3790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