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드디어 골든벨 울린 장범준

글쓴이: JMTGR  |  등록일: 05.13.2019 10:17:22  |  조회수: 693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 Laneman  8달 전  

    저런 여수가 있는지 모르겠다마는? 난 과거 한국 살때 휴가로 여수수산물 시장 갔다가 개 씁쓸한 기억 있어 글 남기는 바다. 여수바다. 딱 간단히 서술 하면 지금도 그 부부가 있어 장사 하는가 모르지만 남편이 다리 장애인 , 계산 이상하게 하다가 ㄹㅇ 칼들고 세월호 영호 처럼 개 쌍욕 함서 위협 해서 , 돈 버리고 맘, 전체 라도 들은 이러지 않을까 싶지만?  라도요하고 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