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이경실, 험난한 인생사 고백 중학생때 아버지 병수발이혼후 술마시기 시작

글쓴이: Jessica L  |  등록일: 10.23.2020 10:29:30  |  조회수: 307
개그우먼 이경실이 험난했던 인생사를 고백했다.

이경실은 23일 방송된 JTBC ‘인생토크쇼 터닝포인트’에 출연했다. 그는 아버지의 병수발로 어려웠던 학창시절을 털어놨다.

이경실은 “중학교 때 아버지가 뇌졸중으로 쓰러지셔서 수업료를 제대로 내지 못했다. 결국 선생님에게 미움을 받았다. 학교를 얹혀서 다니는 취급을 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경실은 “그러다 보니 위축이 됐다. 게다가 짝이 반에서 가장 잘 사는 아이였는데, 같은 잘못을 해도 차별을 받았다. 어린 나이에도 이건 아니다 싶어서 차별에 항의했다. 그랬더니 따귀를 때리시더라. 그 스트레스로 뇌막염으로 입원을 했을 정도였다”고 말했다.

특히 이경실은 “어머니가 학교에서 매점을 하셨다. 어머니를 대신해 병수발을 들었는데, 어머니가 대견해하셨다. 하지만 어린 마음에 꾀를 낸 게 아버지의 병수발을 벗어나려면 서울로 진학하는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고 떠올렸다.

이경실은 이후 남편의 성추행 사건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이경실은 “그동안 시련이 몇 번 있어 다시 안 올 줄 알았는데, 내 계획과는 별개로 시련이 찾아오더라. 우울했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그 시기를 슬기롭게 극복해냈다며 “바빠서 못 만난 친구들을 만나기 시작한 계기가 됐다. 그 친구들과 시간을 보내면서 힘든 시간을 이겨냈다”고 밝혔다.

이경실은 “시련을 겪다보니 눈물이 많아진다. 노래방에서 대성통곡한 적도 있다”며 “예전에는 술을 못 마셨는데 이혼 후부터 술을 마시기 시작했다. 운동 끝나고 마시는 술맛을 알게 됐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경실의 전 남편 최모 씨는 2015년에 지인의 아내를 성추행한 혐의로 징역 10개월을 선고 받았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