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회사 관계자가 와서 지켜보고 있어도 설렁설렁~춤연습한다는 소신 있는 설리.jpg

글쓴이: 케세라  |  등록일: 08.19.2019 09:59:54  |  조회수: 394
설리가 다른 사람들의 눈치를 안보는 편이라고 밝혔다.

8월 16일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에서는 젝스키스 장수원과 가수 존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악플 낭송을 끝낸 존박은 “개인적으로 설리가 너무 멋지다”며 “평소에 남들 눈치를 안 보는 건지 안 보려고 노력하는 건지 궁금하다”라고 질문했다. 설리는 “다른 사람들의 눈치를 보면 내 자아를 찾는 데까지 너무 많이 힘들 것 같다. 많은 사람들의 영향을 받게 되니까”라며 “노력도 하지만 어릴 때부터 눈치 보는 내 자신이 너무 싫었다”고 밝혔다.

설리는 “예전에 연습실에서 연습 중 너무 힘들어서 춤을 설렁설렁 추고 있는다. 그런데 회사에서 높은 분들이 보러 오셨다. 다들 열심히 춤을 추는 거다. 조금 전까지만 해도 대충 하고 있었는데 열심히 하는 것처럼 보이는 게 너무 싫더라. 그래서 저는 설렁설렁 췄다”고 밝혔다. (사진= JTBC2 ‘악플의 밤’ 캡처)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