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골목식당` 칼국숫집에 백종원이 남기고 간 `친필 편지`

글쓴이: 행복한날~  |  등록일: 07.19.2019 09:37:20  |  조회수: 514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소개된 칼국숫집에 백종원이 직접 쓴 편지를 남겨 훈훈함을 전하고 있습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백종원이 골목식당 칼국숫집 앞에 걸어놓은 편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습니다. 이 글에는 원주 미로 예술시장 칼국숫집에 걸린 백종원의 친필 편지 사진이 함께 소개됐습니다.
기사 이미지

편지에서 백종원은 "칼국숫집을 응원하러 이곳까지 와주신 마음 따뜻한 여러분, 하루에 준비 가능한 메뉴가 한정적입니다"라면서 "많은 손님에 익숙하지 못한 사장님이 많이 당황해한다"며 방문객에게 양해를 구했습니다.

이어 백종원은 "모든 손님께 고마움과 감사한 마음으로 모시려 하다 보니 제대로 된 음식 서비스가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다"며 "부득이 제가 설득의 설득을 거듭해 하루에 제대로 된 서비스가 가능한 만큼 손님을 모시도록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조금 불편하시더라도, 이왕 응원해주시는 김에 화끈하게 도와달라"면서 "아마도 조금만 시간이 흐르면 조금씩 손에 익어서 보다 많은 손님을 모실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이며 방문객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백종원의 진심이 묻어나는 친필 편지에 누리꾼들은 "글이 참 예쁘고 따뜻하다", "할머니도 백 대표도 더 잘됐으면 좋겠다", "백 천사라고 불러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원주 미로 예술시장 편 칼국숫집 마지막 이야기는 오는 24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됩니다.

(구성=신지수 에디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