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YG마약 파문 후폭풍, 6개월새 주가 반토막국민연금 200억개미 1800억 날렸다

글쓴이: zptpfk  |  등록일: 06.19.2019 09:43:16  |  조회수: 427
승리의 버닝썬 파문에 이어 비아이의 마약 논란으로 휘청이고 있는 YG 엔터테인먼트의 주가가 6개월새 반토막이 나 국민연금과 개미가 막대한 손해를 입었다고 19일 중앙일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18일 코스닥 시장에서 YG는 전날보다 650원(2.25%) 내린 2만 8,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YG 주가는 지난해 6월 8일(2만 8,250원) 이후 가장 낮은 수준까지 내려왔다.

최근 1년간 YG 주가가 가장 높았던 지난해 12월 26일(4만 8,950원)과 비교하면 6개월 만에 거의 반토막이 났다.

주주들의 손실도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18일 종가로 계산한 YG의 시가총액은 5,148억원이다. 6개월 전(지난해 12월 26일 기준 8, 905억원)과 비교하면 3,756억원이 줄었다.

YG의 소액주주 약 2만 명은 같은 기간 1,820억원의 평가손실을 입었다. 국민연금이 보유한 YG의 주식가치(지분율 5.66%)도 6개월 전 542억원에서 18일 313억원으로 감소했다고 중앙일보는 전했다.

최대주주인 양 전 대표 프로듀서의 주식가치는 18일 종가를 기준으로 892억원이다. 6개월 전과 비교하면 651억원이 줄었다. 양 전 대표가 보유한 YG 주식수는 315만 1,188주(지분율 16.12%)다.

YG의 3대 주주인 네이버도 손실을 피하지 못했다. 6개월 전 813억원이었던 네이버의 YG 주식가치는 470억원으로 줄었다.

한편 민갑룡 경찰청장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이 제기하는 의혹이 완전히 해소될 때까지 철저히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현재 양현석 전 YG대표의 세 가지 의혹을 수사 중이다. 먼저 지난 2016년 한모 씨에게 진술을 뒤집으라고 협박했는지 여부다. 한 씨는 YG 소속 가수 비아이의 마약 투약 혐의를 진술했다가 양 전 대표와 만난 뒤 진술을 바꿨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범죄은닉 의혹도 수사할 방침이다. 비아이의 마약 정황을 포착하고 증거 인멸을 시도했는지 살펴볼 예정이다.

경찰과의 유착 의혹도 수사 대상이다. 당시 경찰은 한 씨의 진술을 받고도 수사하지 않아 부실 의혹을 받고 있다.

[사진 = 마이데일리 DB]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