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보이콧 재팬` 물결, 추석연휴도 삼켰다. / 다낭 1위, 괌2위, 방콕3위 순

글쓴이: 다니데니  |  등록일: 08.22.2019 15:45:09  |  조회수: 279
인천공항 출국장에 '썰랑한 일본 카운터(위), 붐비는 동남아 카운터'의 모습.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보복 조치 이후 불거진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일본여행 보이콧 물결이 여전히 거세게 몰아치고 있다.


아베의 발언이 터져나온 이후 7,8월 여름휴가때면 일본으로 떠나던 여행객이 급격히 줄어든데 이어 9월 12일부터 15일까지 이어지는 추석연휴기간에도 '보이콧 재팬'의 분위기는 계속되고 있다.

국내 온오프라인 여행사들의 추석연휴 예약현황을 살펴보면 대부분의 국가들이 소폭증감하거나 일부 국가가 대폭 늘어난데 비해, 일본은 70~80% 가량 예약규모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A여행사의 패키지여행 예약현황에 따르면 일본의 경우 작년 추석연휴와 비교해 무려 87.1%나 줄어들었다. 대신 말레이시아(69.3%↑) 대만(13.9%↑) 증가했다.

B여행사는 전체적인 예약고객도 줄어들었고, 일본의 경우 작년 추석여행객의 20.8%를 차지했지만 올해는 불과 3.4%에 그쳤다고 밝혔다. 반면 동남아는 39.2%에서 51.5%로 늘어났다.

특히 태국의 치앙마이(188.6%↑) 중국 하이난(137.1%↑) 등이 대체 여행지로 많은 선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C여행사의 지난해와 올해 추석연휴기간 도시별 호텔예약상황을 살펴보면 지난해 톱10에 일본 도시가 1위 도쿄를 비롯해 오사카(3위) 후쿠오카(5위) 등 상위권을 차지했다. 그러나 올해는 도쿄만 8위에 이름을 올렸을뿐 한국인들이 선호하던 오사카와 후쿠오카는 순위 밖으로 사라졌다.

D여행사 역시 일본 여행 예약률이 전년 동기 대비 48% 하락했다고 밝혔다.


물론 작년과 올해 추석연휴의 상황이 동일하다고 볼 수는 없다. 지난해에는 9월22~26일로 길었고 뒤에 이틀만 연차를 내면 9일을 쉴 수 있었지만, 올해는 9월12~15일로 짧다. 또 올 추석은 시기가 빨라 여름휴가를 다녀온 지 얼마 안지나 추석연휴 해외여행 수요가 작년보다는 적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하지만 지리적으로 가깝고, 비용도 저렴하고 문화나 음식 등에 대한 거부감이 적어 한국인들이 선호했던 여행지 일본이 당분간은 선택지에서 제외되는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750만명이나 일본을 찾았지만 이제는 비용이 더 들더라도, 제주 등 국내여행지나 베트남 태국 말레시아 등 동남아를 대체여행지로 정하는 추세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일본 내부에서도 아베 정부의 정치적인 계산에 따른 무리수로 인해 관광에 의존하던 지역경제가 타격을 입고 있는 것에 대해 비판적인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때문에 일부 일본의 지자체가 관광객유치를 위해 읍소를 하고, 일본 정부도 국내외의 비판적인 시각을 의식해 수출규제조치를 일부 해제하기도 했지만 미봉책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국내 여행업계는 매출비중이 높았던 일본여행 수요의 회복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다른 국가들을 대상으로한 프로모션에 힘을 쓰고 있다.


인터파크투어의 관계자는 "일본여행 보이콧 사태 이후 타 지역에 대한 홍보에 더 공을 들였다"며 "선택은 여행객이 한 것이지만 코타키나발루 뉴욕 런던 등 그동안 비중이 적었던 지역에 대한 수요가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한국관광공사나 문화체육관광부의 경우 '보이콧 재팬' 분위기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국내여행수요를 늘리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여행주간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각 지자체와 협조해 여행객들의 편의 제공 범위를 넓혀나가고 있다. 여전히 사라지지않는 성수기 바가지물가, 불친절, 정보부족 등은 국내여행활성화를 위해 시급히 해결해야할 과제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이번 추석 연휴 검색 순위에서는 동남아시아 및 미주 휴양지의 강세가 주목할 만하다. 베트남 다낭은 지난해 4위에서 올해 1위로 올라섰다.

가족 여행지로 꾸준히 사랑 받는 괌은 6계단 상승해 2위를 기록했으며, 방콕(3위), 코타키나발루(6위), 보라카이(8위), 하와이(9위) 등 인기 휴양지들이 대거 포함됐다. 최근 명절 연휴 고향 귀성길을 오르는 대신 여행을 선택하는 여행객들이 증가하면서, 가족, 커플 단위 여행객들이 일상의 누적된 피로를 해소하기 위해 휴양지를 선택하는 것으로 보인다.


블라디보스토크, 발리, 푸켓…올 추석 연휴 해외여행 인기 여행지 이 제목으로 검색해서 찾아보시길.

http://v.media.daum.net/v/20190820113138430?f=o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 IamOriginalJerseyBoy  1달 전  

    요즘 한국과 일본의 사이가 좋지않으니 여행을 삼가하는거지 보이콧하는것 협조하려고 않거나?
    일본이 가난한 나라이면 나라끼리 관계가 나빠도 주민들이 돈벌려고 환영을 할지 몰라도 지금 한국사람들 일본에가야 자기돈쓰며 일본사람들 눈치봐야하니 안기지.